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총장, 검사들에게 '사헌부 대관' 강조한 이유는

머니투데이
  • 김미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1.04 16: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달 23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김진태 검찰총장/사진제공=뉴스1
지난달 23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김진태 검찰총장/사진제공=뉴스1
김진태 검찰총장이 조선시대 사헌부 대관(臺官)의 삶을 언급하며 처신에 주의해달라고 검찰 구성원에게 당부했다.

서울 서초동 대검청사에서 4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김 총장은 "국정감사나 언론 등에서 검찰의 문제점 등을 지적할 때 가장 난감하고 곤혹스러운 것 중 하나가 구성원의 비리나 신상에 관련된 문제"라며 "자존과 명예를 지키는 검찰인이 되어 달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김 총장은 조선시대에 검찰과 가장 유사한 기능을 수행한 부서인 사헌부의 관리 '대관'에 대해 소개했다.

김 총장은 "대관은 청탁이나 작당 등에 대한 염려를 우려하여 타인과 어울리는 것 그 자체를 삼갔다"며 "예를 들어 어전회의에도 대관은 남들보다 먼저 들어가고 남들이 모두 나간 후에 나갔다. 친구가 상을 당해도 다른 사람이 없는 때를 골라 조문하는 등 처신에 조심했다"고 말했다.

또 "이렇게 하다 보니 대관은 현실적으로도 가장 청빈한 생활을 할 수밖에 없었으나 그럼에도 늘 자존과 명예를 앞세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대나 상황이 달라 옛 대관의 삶을 그대로 따르기는 어렵겠지만, 그 정신과 자세는 우리가 참고할 만 하다"며 "인간 세상에는 어디든 용과 뱀이 함께 살고 있지만, 국민들은 이를 용납하지 않는다는 것을 이해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김 총장의 발언은 피살된 재력가로부터 금품을 받아 면직처분이 최종 결정된 현직검사 사건, 공연음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가 풀려난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 사건 등 잇따른 검찰 구성원의 일탈행위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