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재인 "전세계 26개국 중 21개국 병사 휴대폰 사용 허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1.06 08: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7일 민·관·군 병영문화혁신위원회 전체회의서 병사들 휴대폰 사용 문제 안건 상정 예정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2014.11.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2014.11.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전세계 26개국 중 21개국이 병사들의 휴대폰 사용을 허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실에 따르면, 문 의원의 요구에 따라 재외공관 무관부에서 조사한 26개 대상국 중 21개 국가가 병사들의 휴대폰 사용을 허용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론 미국, 영국, 프랑스, 벨기에, 스페인, 스웨덴, 폴란드, 남아공, 이라크, 필리핀, 말레이시아, ,일본,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멕시코 등 15개국은 자유롭게 사용이 가능했다.

독일, 파키스탄, 대만, 러시아, 페루, 싱가포르 등 6개국은 제한적으로 허가하고 있었다.

특히 최근까지도 군사적 충돌이 있었던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뿐만 아니라 지난 8월말까지 하마스와 전쟁을 치렀던 이스라엘과 지금도 IS와 교전 중인 이라크 병사들도 휴대폰을 사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우리나라와 같이 휴대폰 사용이 불가능한 나라는 중국, 인도, 베트남, 터키, 브라질 등 5개국에 불과했다.

인도의 경우 필요한 경우 반입 허가증을 발급받아 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국가들은 대부분 우리나라보다 인권이나 언론의 자유가 제약되는 나라들이라는 지적이 있다.

국경없는 기자회가 최근에 발표한 2014년 세계 언론 자유 지수만 보더라도 중국(175위), 인도(140위), 베트남(174위), 터키(154위), 브라질(111위)은 우리나라(57위)에 비해 뒤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 의원은 지난 9월4일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통해 "고통 받는 병사들이 가족이나 친구, 스승 등 외부와 소통할 수 있도록 최소한의 통신의 자유를 허용해야 하고 가족도 그 소통을 통해 아들의 안녕과 건강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오는 7일 민·관·군 병영문화혁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선 병사들의 휴대폰 허용 문제도 안건으로 상정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현재 개인 휴대폰이 아닌 계급별 공용 휴대폰을 1개 사단의 1개 대대에 한해 시범적으로 도입 운용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