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北, 요덕수용소 폐쇄·은폐 작업 진행 중"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1.06 09: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제사회 인권문제 제기 대응 차원인 듯..."수감자들은 다른 수용소에 이동"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공개한 북한 요덕 수용소의 위성사진.(윤상현 의원실) 2014.10.08/뉴스1 © News1 서재준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공개한 북한 요덕 수용소의 위성사진.(윤상현 의원실) 2014.10.08/뉴스1 © News1 서재준 기자

북한이 인권 문제와 관련해 유엔의 인권특별보고관의 조건부 방북 가능성을 언급한 가운데 북한이 최근 대표적 정치범수용소인 요덕수용소를 폐쇄·은폐하고 있다는 주장이 6일 제기됐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이날 요덕수용소 수감자 출신의 정광일 북한정치범수용소피해자 가족협회 대표를 인용해 북한이 요덕수용소를 폐쇄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정 대표는 "북한 내 소식통으로부터 요덕 15호 수용소의 혁명화구역과 완전통제구역이 폐쇄됐다는 말을 들었다"며 "요덕에 수감됐던 인원들은 함경북도 길주 만탑산수용소와 개천수용소에 분리해 수용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위성사진으로 요덕수용소 지역을 살펴 본 결과 수감자들의 막사가 있던 곳이 모두 헐린 것으로 보인다며 "수감자들을 수감했다는 흔적이 될 만한 곳은 다 헐어버렸다"고 주장했다.

국내의 북한 전문매체인 자유북한방송은 그러나 요덕수용가 폐쇄가 아닌 은폐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여전히 요덕은 감시와 통제가 진행되는 수용소로 가동 중이다"고 보도했다.

자유북한방송은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요덕수용소가 담장 철조망과 경비초소를 없애는 등 위성사진에 드러나지 않는 정도로만 은폐를 했다고 한다"며 이 같이 전했다.

자유북한방송은 이 같은 은폐시도가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직접지시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며 "당 간부 급 수감자들은 다른 곳으로 이동됐고 남아있는 가족들이나 다른 수감자들은 현지에서 농사를 지으라는 지시가 내려졌다"고 덧붙였다.

특히 "다른 곳으로 이동된 중요인물들 중에는 장성택 사건에 연루된 문경덕 전 평양시 당 책임비서도 있다"고 자유북한방송은 주장했다.

북한 당국의 이 같은 움직임은 최근 제기된 국제사회의 인권 문제에 대한 대응책의 일환으로 보인다.

북한은 앞서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인권특별보고관에게 “유엔 인권 결의안에서 ‘북한 최고지도자의 국제사법재판소(ICC) 회부’ 조항을 삭제하면 유엔 인권관련 인사들의 방북 초청을 하겠다”고 제의한 바 있다.

정보 당국은 북한 당국의 이 같은 움직임이 정확히 요덕수용소의 폐쇄인지 단순 은폐인지에 대해 구체적인 확인을 해주진 않았다.

다만 앞서 국가정보원 역시 국회 정보위원회에 최근 만탑산수용소가 확장됐다며 "요덕수용소 수감자들을 이동시키려는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을 보고한 바 있어 북한 당국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