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집단행동 자제' 총리 담화에 공무원 거센 반발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1.06 17: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공노총, 정홍원 국무총리 ‘집단행동 자제’ 담화에 “정당하고 합리적인 찬반투표를 집단행위라고 비판”

정홍원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공무원 연금개혁과 관련한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담화문을 통해 "국가의 미래를 위해 공무원 연금개혁의 과감한 결단을 내려야할 때"라며 "집단행동을 자제하고 대승적인 차원에서 연금개혁에 협력해 달라"고 협조를 부탁했다. /사진=뉴스1
정홍원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공무원 연금개혁과 관련한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담화문을 통해 "국가의 미래를 위해 공무원 연금개혁의 과감한 결단을 내려야할 때"라며 "집단행동을 자제하고 대승적인 차원에서 연금개혁에 협력해 달라"고 협조를 부탁했다. /사진=뉴스1
정홍원 국무총리가 공무원들의 집단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하는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한데 대해 공무원 노조가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6일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이하 공노총)은 성명서를 통해 “총리가 나서서 공무원들의 정당하고 합리적인 주장과 행동(찬반투표)을 집단행위로 몰아가고 있다”며 “과거 권위주의 정권에서 행하던 신 유신적 행태”라고 비판했다.

공노총은 “전문가들을 포함한 범국민협의체를 만들어 충분히 논의하자고 그토록 호소했지만 눈도 꿈쩍하지 않았다”며 “이제라도 합리적이고 정상적인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하는 담화가 아니라 끝까지 겁박과 엉터리 주장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새누리당 법안에 정부 보전금 지급조항을 삭제한 것도 강조해 언급했다. 공노총은 “발표문에는 쏙 빼놓고 일부 언론에 의해 밝혀졌다”며 “그래 놓고 법안에 없더라도 지급하지 않겠다는 얘기는 아니라고 변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노총은 “당정청이 끝내 대화를 거부하면서 자기네 할 일은 다 해 놓고 ‘대화 해 볼래?’하는 식”이라며 “이제라도 제대로 하지 않으면 정권 심판의 방아쇠를 당기는 일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