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예결위 질의서 '朴대통령 고가 헬스기구' 공방 재연(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97
  • 2014.11.06 18: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민희 조달청 자료 공개, 이완구 질의 '만류' 운영위서도 靑 운동기구 공방…與 엄호

(서울=뉴스1) 김유대 기자,유기림 기자,서미선 기자 =
김기춘 대통령비서실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4.11.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김기춘 대통령비서실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4.11.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6일 종합정책질의에서 청와대의 고가 헬스 장비 구입 논란을 두고 공방이 재연됐다.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이날 예결위 회의에서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을 위해 유명 트레이너 윤전추씨를 3급 행정관으로 채용하고, 고가 헬스 장비를 구입했다는 의혹을 재차 추궁했다.

최 의원은 특히 이날 조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2013년부터 올해 9월까지 청와대가 1억2000만원에 달하는 헬스 장비를 구입했고, 이 가운데 8800만원 상당의 헬스 장비가 박 대통령이 있는 청와대 본관으로 들어갔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이 윤 행정관은 대통령의 여성 비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하자 "여비서라면 왜 3급이나 주면서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쓸 필요가 있나"라며 "유명 헬스트레이너를 여비서로 쓰고, 고가의 1대 1 수입 헬스장비가 (본관으로) 들어갔는데 사용하지 않고 전시물로 두려고 산 것인가"라고 따졌다.

김 실장은 최 의원의 이 같은 추궁에 "(윤 행정관은) 1대 1 트레이너로 일하는 것이 아니고, 1대 1 트레이닝 기구도 없는 것으로 안다"며 "청와대 운동기구는 순환해서 이곳저곳에서 사용하고, 대통령 개인 장비는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김 실장은 "대통령의 운동기구와 식재료, 생활용품 등은 과거 정부와 다른 나라에서도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는 점을 양해해 달라"고 헬스 기구 등과 관련한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청와대 헬스 기구 및 조달청 제출 자료와 관련한 최 의원의 이날 예결위 질의를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만류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최 의원의 질의 이후 윤후덕 새정치연합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최 의원이 헬스 기구 관련 질의를 준비했는데, (이완구) 여당 원내대표가 와서 '질의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는 것을 옆에서 들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헬스 기구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함진규 새누리당 의원은 예결위 질의에서 "(야당의 의혹 제기는) 정치 공세적 성격이 강하다고 본다"며 "대통령의 신체 등은 국가 안위와 관련돼 있기 때문에 알고 있어도 얘기를 안 하는 것이다. 그렇게 때문에 과거 대통령이 (청와대에) 스크린골프장을 설치하고 안마 의자를 구입해도 얘기를 안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함 의원은 또한 "(대통령이 단전호흡을 하는데) 굳이 고가의 장비를 사서 논란을 만들 필요가 있느냐"며 "살 거면 중고로 사라"고 김 비서실장에게 주문하기도 했다.

대통령 비서실을 상대로 한 이날 운영위 질의에서도 이와 관련한 공방이 이어졌다. 새누리당은 대통령 '신상 털기'를 중단해야 한다고 엄호에 나섰다.

민현주 새누리당 의원은 "불필요한 대통령 흠집내기가 국회에서 없었으면 한다"며 "역대 대통령이 어떤 운동기구를 사용했고 얼마 주고 샀고 이런 게 논란이 된 적이 없는데 이 정부에서만 일거수일투족, 사용 장비, 구입 자체가 다 논란이 되나"라고 지적했다.

이개호 새정치연합 의원은 "(대통령 건강이) 국가 기밀로 덮을 성질은 아니다. 심지어 '체제 수호'까지 연결지어 얘기하는 건 지나친 견강부회 아닌가"라며 "대통령이 운동하는 것을 공개하지 못한다는 것은 납득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 실장은 "대통령이 어떤 도구를 사용해 어떤 운동을 하냐는 것은 밖에 말씀드리는 게 적절치 않다"며 재차 답변을 피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