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FTA타결, '한류의류' 판매에도 好好"

머니투데이
  • 칭다오=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1.13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가붕 중국 Hstyle부총재 인터뷰]

"FTA타결, '한류의류' 판매에도 好好"
"한국과의 FTA체결은 중국 인터넷 의류판매 업체에도 호재다"

가붕 중국 Hstyle 부총재는 12일 중국 칭다오시 힐튼칭다오골든비치 호텔에서 개최된 '2014 한중 CEO포럼'에서 기자와 만나 "한중 FTA로 한국의 좋은 상품이 중국에 더 많이 올수 있고 소비자들이 접할 기회가 많아졌다"며 이 같이 말했다.

가붕 부총재는 "중국은 소비시장이 큰 만큼 더 많은 소비 기회가 있다"며 "중국 내수시장에서 한류 소비자가 더 많아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Hstyle은 중국 내수시장을 겨냥해 한류 여성의류를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중국업체 중 가장 큰 규모 업체다. '광군제'(光棍節)로 불리는 '독신자의 날'인 지난 11일 하루 동안 2억8000만위안(약 5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가붕 부총재는 "현재 중국 패션시장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판매 비율은 2대8 수준으로 온라인 비중이 꾸준히 확대되는 추세"라며 "한류가 언제까지 지속될 것인지는 장담할 수 없지만 계속 지속될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고 진단했다.

한중 FTA체결 이후 한국산 의류제품의 중국 상륙 여파에 대해 그는 "중국 내 판매량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가붕 부총재는 "한국에서 옷을 주문해 중국으로 들여올 경우 배송까지 기다리는 시간과 환불 시 소요시간, 그리고 재고문제 등 큰 3가지 장벽이 있다"며 "한국기업들이 '한국산' 의류를 가지고 중국에 들어와도 이런 문제를 극복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가붕 부총재는 "우리는 한국 의류의 디자인을 참고해 중국에서 제품을 생산한다"며 "지난해 매출액은 총 10억 위안(1800억원)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의 이랜드 등 패션기업들의 중국 온라인 시장 진출 가능성에 대해 "(이랜드 등이)만약 온라인 시장에 진출할 경우 온-오프라인에 걸쳐 상업적 차원의 비교, 마찰 등이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계감을 보였다.

가붕 부총재는 지난 2010년까지 삼성에버랜드에서 중국시장 개척 업무를 담당하며 한국과의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