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라스' 김원해-이철민 "류승룡, 뜨고나서 연락 잘 안 돼" 폭로

머니투데이
  • 임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1.13 07: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원해와 이철민이 동료배우 류승룡에 대해 뜨고 나서 연락이 잘 되지 않는다고 폭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해치지 않아요'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김원해, 이철민, 김뢰하,이채영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원해는 류승룡과 '난타' 초기 멤버였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이에 MC들은 "류승룡과 자주 연락하냐"고 물었고 김원해는 "지금은 자주 못한다. (승룡이가) 워낙 떠서"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MC 김구라는 "얼마전에 박동빈씨도 예전에 류승룡과 같이 했는데 요즘은 연락을 안한다고 하더라. 라미란씨도 류승룡씨하고 연락이 안된다고 했다. 속속 증언이 나오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 출연한 이철민 역시 "류승룡과는 대학 동기로 학교 다닐 때는 사귄다는 소문이 날 정도였다"며 "하지만 얼마 전 영화 시사회에서 본 적이 있는데 전화번호가 바뀌었더라. 그래서 류승룡에게 전화번호를 물으니 '나 전화 잘 안 받는데'하고 가버리더라. 그 다음부터 연락이 안된다"고 말했다.

이철민은 이어 "만나면 왜 그랬는지 물어보고 싶다"며 서운해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