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종규 KB회장 "'이 사람 훌륭하다'란 발언도 인사청탁 간주"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70
  • 2014.11.25 17: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 "'청탁' 두 명에 경고… 몇몇 임원 지주·은행 겸임"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사진제공=KB금융지주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사진제공=KB금융지주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은 25일 KB금융의 고질적인 인사청탁 병폐에 대해 "구체적인 자리 부탁은 물론이고, 간접적으로 '이 사람이 참 훌륭하다'는 말도 고객의 칭찬 외의 다른 채널로 온다면 청탁으로 생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현재까지 업무보고를 받았고, 이제는 조직과 인사 개편에 좀 더 집중할 여유가 생겼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인사 부분을 생각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윤 회장은 우선 내정 직후 언급했던 인사청탁차의 블랙리스트가 담긴 '수첩' 얘기를 꺼냈다. 그는 "지금까지는 수첩에 많은 이름이 오르진 않았다. 두 사람 정도 경고를 줬다"며 "오해 살만한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향후 지주사와 은행을 포함한 그룹사의 인사 구상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단계"라며 말을 아꼈다. 다만 "몇몇 직책에 대해선 지주사와 은행을 겸임하는 게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며, 지주사와 은행의 일부 유사 업무 담당 임원에 대해 겸임시킬 구상을 내비쳤다.

은행 인력의 구조조정에 대해서는 원칙적인 필요성을 인정했다. 윤 회장은 "절대적인 숫자가 경쟁은행보다 과다한 측면이 있고, 연령 구성에서도 고령화가 심화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지금으로선 인력의 생산성을 어떻게 더 높일 수 있을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영업점 재편에 대해선 "인위적인 '몇%의 통·폐합' 등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잘라 말했다. 특히 과거 인터넷뱅킹의 출현으로 영업점 축소 전망이 높았지만, 오히려 자산운용에 대한 고객 수요가 늘어나면서 점포 수가 늘어났다는 점을 주목했다.

해외진출에 대해선 장기적 안목으로 KB금융 나름의 뚜렷한 관점과 신념으로 진출을 타진할 것"이라며 "꼭 은행이 아니라 상황에 따라 카드사 또는 캐피탈 사의 진출이 빠를 수 있고, 단독 진출보다는 해당 국가에 점유율을 가진 업체와 합작사로 진출하는 방법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출 국가로는 "여전히 아시아권, 특히 메콩벨트(베트남·캄보디아·미얀마·라오스)가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또 인수·합병(M&A)에 대해선 "당분간 LIG손보 인수와 기존에 인수한 캐피탈·저축은행의 정상화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주사 회장과 은행장을 언제까지 겸임할지에 대한 질문에는 "상당히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며 "은행이 후계자에게 인계해도 정상적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기초가 닦여졌다고 생각되는 시점에 분리할 것이다. 구체적인 시점에 대해선 좀 더 여유를 가지고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직원들의 자긍심 회복 △고객 신뢰의 회복 △차별화를 통한 경쟁력 회복 등 3대 '회복' 과제를 경영 목표로 강조했다. 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대한 성장여력을 눈여겨 보고 있고, 과거 안정적 자산운용을 추구하던 고객들이 중위험·중수익 쪽으로 돌아서는 만큼, 자산관리(WM) 부분을 성장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건호 전 국민은행장이 추구했던 고객중심의 경영목표 '스토리 금융'에 대해선 "이어받아야 할 가치"라며 "실행과정에선 직원들이 고객 서비스와 상담 내역을 입력에 많은 시간을 할해하고 형식화된 부분이 있어, 과감히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통합 사옥의 필요성에 대해선 "사무실이 너무 흩어져 있는데 따른 비능률 탓에 직원들의 통합사옥에 대한 열망이 강하다"고 진단했다. 다만 윤 회장은 "임기 중 통합사옥에 입주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불가능하고 개인적으로 첫 삽을 떳으면 하는 바람은 있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