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넥센, LG서 방출된 스나이더 영입 '총액 38만$'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1.25 16: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다음 시즌부터 넥센 유니폼을 입게 된 스나이더 /사진=OSEN
다음 시즌부터 넥센 유니폼을 입게 된 스나이더 /사진=OSEN
넥센 히어로즈가 새 외국인타자로 올 시즌 LG 트윈스에서 뛰었던 브래드 스나이더(32)를 선택했다.

넥센은 25일, 외야수 스나이더와 계약금 3만 달러, 연봉 27만 달러, 옵션 8만 달러 등 총액 38만 달러(약 4억 2,000만 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스나이더는 “내년에도 한국에서 뛸 수 있어 기쁘다. 넥센은 오른쪽 파워히터가 많은 팀이다. 내가 좋은 활약을 한다면 좌, 우 균형이 잘 이루어져 활발한 공격이 될 것이다. 팀에서 기대하는 만큼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스나이더는 올 시즌 도중 LG에서 방출된 조쉬 벨을 대신해 한국 무대를 밟았다. 정규리그에서는 37경기 100타수 21안타 4홈런 타율 0.210으로 부진했으나 포스트시즌 8경기에 나서 30타수 13안타 2홈런 6타점 타율 0.433로 맹활약했다.

1982년 미국 오하이오 출신으로 2003년 메이저리그 클리브랜드 인디언스에 입단한 스나이더는 시카고 컵스와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30경기에 나서 타율 0.167, 2홈런 8타점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1,246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5, 185홈런, 743타점을 올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