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野, 전당대회 선거인단 구성비율 놓고 계파별 샅바싸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1.25 16: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각 계파 입장 따라 대의원·권리당원·일반당원 비율 제각각 김성곤 전준위원장 "각 계파별 주장 달라…빠르면 내달 1일 결정"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김성곤 새정치민주연합 전당대회준비위원장. 2014.11.1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김성곤 새정치민주연합 전당대회준비위원장. 2014.11.1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내년 2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는 새정치민주연합 각 계파가 전대룰인 선거인단 구성비율을 둘러싸고 샅바싸움을 벌이고 있다.

25일 전대준비위원회(전준위)에 따르면 각 계파별로 대의원, 권리당원, 일반당원·국민의 투표 반영비율에 대한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고 있다.

우선 지역조직이 탄탄한 것으로 알려진 정세균계의 경우 기존 전대룰인 Δ대의원 50% Δ권리당원 30% Δ일반당원·국민 20% 반영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친노(친노무현)계와 비노(비노무현)계는 지역위원장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할 소지가 있는 대의원의 비율을 낮추자는 입장이다.

친노계는 대의원 비율을 30%로 낮추는 대신 권리당원과 일반당원·국민의 반영 비율을 10%씩 늘린 40%, 30%를 각각 반영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문재인 의원이 대중적 인지도와 당안팎의 탄탄한 지지기반을 바탕으로 한 주장으로 보인다.

반면 비노(비노무현)진영은 대의원을 30%로 낮추는 대신 권리당원 비율을 50%로 늘리자는 입장이다. 호남을 기반으로 하고 새정치민주연합은 권리당원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다.

비노진영의 주자들 중 호남출신 의원들이 많은 게 이 같은 주장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이들은 일반당원·국민은 기존룰 같은 20% 반영을 주장하고 있다.

김성곤 전준위 위원장은 뉴스1과 통화에서 "지난 전대에서 대의원 비율을 50%까지 늘린 이유는 당의 주인은 당원이라는 당원주권론 때문인데 이게 계파갈등의 원인이라는 지적들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며 "각 계파별로 주장하는 바가 달라 조정이 쉽지 않지만 빠르면 내달 1일 최종 결정이 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