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항, FC서울 적지에서 0-0 무승부..ACL 진출 유력

스타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전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1.26 21: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항(흰색)과 서울. /사진=News1
포항(흰색)과 서울. /사진=News1
포항 스틸러스가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진출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FC서울과 포항은 26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4' 37라운드에서 0-0 무승부 기록했다.

이날 승점 1점을 추가한 포항은 승점 58점으로 3위 자리를 지켰다. 서울(승점 55점)과의 격차는 승점 3점이다. 포항은 시즌 최종전인 수원삼성전에서 최소 비기기만해도 3위까지 주어지는 ACL 진출권을 확보하게 된다.

서울은 올 시즌 주 포메이션으로 사용하던 스리백 대신 김치우, 김진규, 김주영, 차두리로 꾸려진 포백 전술을 꺼내들었다. 중앙 미드필더에는 오스마르와 이상협이 출전했다. 2선은 윤일록과 에스쿠데로, 에벨톤이 맡았다. 박희성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골문은 김용대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포항도 스리백 카드를 꺼내들며 기존 포백에서 변화를 줬다. 중앙 수비는 김광석과 배슬기, 김준수가 책임졌다. 좌우 윙백에는 김대호와 신광훈이 이름을 올렸다. 황지수와 손준호는 수비적인 중앙 미드필더로, 공격 삼각편대는 김승대와 강수일, 김재성으로 꾸려졌다. 김다솔은 선발 골키퍼로 출전했다.

경기 초반 서울과 포항은 팽팽한 양상을 보였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서울이 잡았고 포항은 포백 배후 공간을 노리는 긴 패스를 활용한 역습 전략으로 맞대응했다.

위협적인 슈팅 장면은 서울에서 먼저 나왔다. 서울은 전반 5분 박희성이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문전에서 머리에 맞추며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공은 골포스트를 살짝 벗어났다. 3분 뒤 포항 페널티박스 중앙에서 나온 에벨톤의 오버헤드킥은 크로스바를 맞고 튕겨져 나왔다.

반격에 나선 포항은 전반 25분 서울 페널티박스 아크 부근에서 강수일의 땅볼 패스를 받은 김재성이 강력한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다소 빗맞으며 골포스트 옆으로 벗어났다.

후반에도 양 팀은 좀처럼 상대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답답한 공격력을 보이던 서울은 후반 17분 박희성 대신 고광민을 투입하며 먼저 변화를 줬다. 5분 뒤에는 이상협이 빠지고 김동석을 투입하며 공격에 무게를 실었다.

이후 양 팀 공격에 불이 붙었다. 포항은 후반 22분과 후반 36분 강수일과 김승대가 서울 문전에서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었다. 하지만 연이은 슈팅이 각각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골포스트를 살짝 벗어나며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서울도 후반 40분 에벨톤이 골키퍼와의 1대1 상황에서 때린 슈팅이 김다솔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등 골 운이 따르지 않았다. 끝내 양 팀은 득점을 올리지 못하며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