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게임주 1년새 2.3배 '껑충'…시장규모는 제자리걸음?

머니투데이
  • 홍재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07
  • 2014.12.15 05: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컴투스-게임빌-선데이토즈' 3사는 3배 이상 폭등, 게임업계 지형도 급변

게임주 1년새 2.3배 '껑충'…시장규모는 제자리걸음?
주요 게임사 주가가 지난해 말 대비 1년 새 평균 2.3배 껑충 뛰었다. 단기간 매출과 영업이익이 급격히 증가한 모바일게임사는 최소 2배에서 최대 5배까지 주가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장기간 안정적인 수익을 올리고 있는 대형 PC온라인게임사는 오히려 주가가 하락하거나 주가 상승폭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국내 모바일게임사의 글로벌 성적이 향후 게임업계의 지형도를 바꿔놓을 것으로 예측했다.

통계결과 지난해 12월 30일 종가 대비, 주요 게임사 15개사의 지난 11일 종가는 평균 132% 증가했다. 그러나 시가총액은 지난해 같은 날 대비 17% 증가해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하지 못했다. 게임주 전체시장의 성장이 아닌 일부 모바일게임주로의 쏠림현상이 두드러졌다.

국내 상장사 중 가장 높은 시가총액과 매출, 영업이익을 기록하고 있는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대비 주가가 23% 하락했다. 올해 엔씨소프트의 예상 연간 매출 예상액은 8100억 원대, 예상 영업이익은 2500억 원대로 지난해 연간매출 7567억 원, 영업이익 2052억 원에 비해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고 있지만 오히려 주가는 하락하는 양상을 보였다.

지난해 대비 주가가 300% 상승한 한빛소프트는 지난해 4분기부터 올해 3분기까지 누적 7억 원의 적자를 기록하고 있어 대조를 이룬다. 와이디온라인 역시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58억 원에 비해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손실 15억 원으로 부진한 편이지만 주가는 99% 상승했다. 각각 모바일게임 '세계정복 for Kakao', '천만의 용병'이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업계 관계자는 "IT나 게임주 투자자의 자금은 같은 업종 내에 머무르는 경향이 있다"며 "올해 모바일게임 트렌드에 발맞춰 대형 PC온라인게임사에 투자됐던 자금이 중소형 모바일게임사로 옮겨간 것 같다"고 말했다.

컴투스, 게임빌, 선데이토즈 등 모바일 전문게임사의 실적과 주가가 크게 오르며 업계 지형도도 바뀌었다. 지난해 2500억 원대에 불과하던 컴투스의 시가총액은 1조3000억 원대로 뛰어올라 NHN엔터테인먼트를 제치고 시총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11월 상장한 선데이토즈는 시총 6000억 원대로 7위까지 뛰어올랐다.

투자업계 관계자는 "국내에 머물렀던 모바일게임이 글로벌에서 성장하고 있어 지금과 같은 흐름이라면 모바일게임사로의 쏠림 현상은 지속될 것"이라며 "일부 PC온라인 기반의 중소형 게임사도 모바일게임 개발 역량을 갖추게 되면서 기대감이 반영돼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