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獨언론, '57분' 손흥민에 '양 팀 최저' 평점5 부여.. 혹평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15 01: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22)이 57분 동안 활약한 가운데, 독일 언론은 손흥민에게 양 팀 통틀어 최저 평점인 5점을 부여했다.

레버쿠젠은 14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독일 바이 아레나에서 열린 보루시아 묀헨글라드바흐와의 '2014~15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5라운드 홈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손흥민은 왼쪽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리그 6호골 사냥에는 실패했다. 손흥민은 지난달 22일 하노버96전에서 골을 넣은 이후 리그서 3경기 연속 득점이 없다. 경기 내내 손흥민은 다소 지쳐 보였다. 위협적인 장면도 만들지 못했다. 결국 슈미트 감독은 선발 선수들 중 가장 먼저 손흥민을 교체 아웃시켰다.

경기 후 독일 유력지 빌트는 손흥민에게 평점 5점을 부여했다. 5점은 이날 선발 출전한 선수 22명 중 가장 낮은 평점이다.

한편 레버쿠젠은 6승6무3패(승점 24점)를 기록, 아우크스부르크(승점 24점·+2)를 골득실 차에서 제치고 리그 3위로 올라섰다. 묀헨글라드바흐는 6승6무3패(승점 23점)로 5위를 유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그룹 미래 달렸다…총수들이 직접 챙기는 '에너지 화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