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허창수 전경련 회장, SK '행복도시락' 찾아 봉사활동

머니투데이
  • 서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15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학중 급식비 써달라' 1000만원 전달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15일 SK가 설립을 지원한 ‘행복도시락 1호점’을 찾아 결식 아동을 위한 봉사횔동을 펼쳤다. 사진 왼쪽부터 허창수 전경련 회장,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사진제공=전경련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15일 SK가 설립을 지원한 ‘행복도시락 1호점’을 찾아 결식 아동을 위한 봉사횔동을 펼쳤다. 사진 왼쪽부터 허창수 전경련 회장,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사진제공=전경련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5일 SK가 설립을 지원한 ‘행복도시락 1호점‘을 찾아 결식아동을 위한 도시락을 함께 만들고 배달하는 봉사를 펼쳤다.

서울 중구 신당동에 위치한 '행복도시락'은 취약계층에게 양질의 도시락을 제공하고 취약계층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SK의 지원으로 설립된 사회적기업이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이문석 SK 수펙스추구협의회 동반성장위원장, 최강종 행복도시락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과 환담을 갖고 ‘행복도시락’의 운영현황을 청취했다.

허 회장은 “SK그룹만 보더라도 10년 가까이 사회적기업에 묵묵히 지원하고 있는데 이처럼 우리 기업들은 어려운 경제 환경 속에서도 사회공헌에 꾸준히 매진해오고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좋은 일도 하면서 경제적 성과도 이뤄낸 ‘행복도시락’이 다른 사회적기업이나 협동조합에게 좋은 벤치마킹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 회장은 ‘행복도시락’에 결식아동들의 방학 중 급식비로 1000만원을 전달했다. 이와 함께 “날씨가 추워지고 방학이 시작되면 결식아동들이 더욱 외로움을 느끼게 될 텐데 아이들이 끼니를 거르지 않도록 특별한 관심과 배려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허 회장은 결식 아동들을 위한 저녁 도시락통에 직접 반찬을 옮겨 담는 등 포장 봉사를 펼치고 인근가구를 방문해 전달하기도 했다.

허 회장이 방문한 ‘행복도시락’은 2006년 끼니를 거르는 아이들에게 양질의 맛있는 도시락을 제공하면서 취약계층에게는 안정적인 일자리를 만드는 방법을 찾고자 하는 SK의 고민에서 시작됐다.

이를 위해 SK는 위생·조리시설 등 설비투자와 함께 초기 운영비를 지원했으며 도시락 품질 향상을 위한 매뉴얼을 제공하고 지금까지 교육을 계속 실시하고 있다. 2013년 말 현재 ‘행복도시락’은 전국 28개소에서 하루 평균 1만2000여명의 결식이웃에게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으며 370여명의 일자리도 만들었다. 이 중 75%는 고령자 등 취약계층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0만원이면 아파트 한채 산다고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