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희상 "최 경위 넋 기릴 유일한 길은 철저한 진상조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15 10: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김현 기자,서미선 기자 =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이른바 '정윤회 문건' 유출 혐의를 받아왔던 서울경찰청 최모 경위가 억울함을 호소하며 자살한 것과 관련, "'억울하다'고 죽어간 고인의 넋을 기릴 유일한 길은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국정농단의 전모를 밝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국민 상식으로 도저히 납득 못하는 엄청난 참극이 발생했다. 깊은 시름에 빠져 있을 유가족과 사기가 땅에 떨어진 10만 경찰관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언론보도에 의하면 고(故) 최 경위의 유서에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이 문건유출 혐의를 받고 있던 경찰을 회유한 의혹이 있다"면서 "청와대의 하청수사로 검찰이 결론을 내고 짜맞추기식으로 무리한 수사를 하다 일어난 일이 아닌지 많은 국민들은 의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비선실세 국정농단의 사태를 통해 확실히 드러난 문제의 핵심은 3가지"라며 "세간에서 말하는 '박지만 대 정윤회', '7인회 대 십상시' 등 비선실세간 갈등이 있었고 정부의 공적 시스템이 붕괴됐다는 점, (문건의) 출처가 찌라시가 아닌 청와대가 작성한 공식문건이었고 그게 유출됐다는 점, 그 유출에 대해 청와대에 보고됐고 제대로 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이번 문제의 해법은 간단하다. 대통령이 과감히 읍참마속해야 한다. 쾌도난마처럼, 고르디우스의 매듭을 단칼에 끊은 것처럼 해야 한다"며 "그것과 병행해 국회 청문회, 국정조사, 특검을 통해서라도 철저한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집권 3년차에 맞춰 정권 차원의 명운을 걸고 대대적적인 일대 국정 쇄신을 해야 한다. 총체적인 국가기강의 해이를 바로 잡기 위해서라도 청와대의 전면개편과 전면 정부개각 단행을 촉구한다"면서 "그 길만이 끝도 없이 추락하는 박근혜정부의 신뢰를 회복하고 성공하는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이른바 '땅콩리턴' 파문과 관련, "청와대 비선실세의 수퍼 갑질로 나라를 어지럽히더니, 항공사 오너의 딸이 국제갑질을 했다"며 "대한민국의 브랜드 가치와 해외 신뢰도를 떨어뜨렸다. 대한항공 '땅콩리턴'은 재벌가 기업의 사유화가 당연시돼 몰상식의 극치로 악화된 수퍼 갑질의 대표사례다. 도 넘는 재벌가의 일탈행동을 더 이상 유야무야 해선 안 된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 모든게 박근혜 대통령이 약속한 경제민주화를 파기한 결과"라면서 "경제민주화와 재벌개혁은 더이상 미뤄선 안 되는 과제다. 여야 할 것 없이 국민에게 약속한 경제민주화와 재벌개혁에 앞장서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文 "기업 소통" 일주일만에…靑 1호 만남은 삼성 반도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