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 55.7% "'정윤회 문건=靑 공식문건' 근거있다"

머니투데이
  • 이하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15 12: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KSOI 여론조사, 朴대통령 부정평가 53.8%…취임후 가장 높아

우리 국민 가운데 반수 이상이 정윤회씨의 국정개입 문건이 "청와대 공식문건으로 근거가 있는 내용"인 것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특검·국정조사 등을 통해 진실규명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압도적이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여 1000명(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을 대상으로 최근 정치현안과 관련해 여론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정윤회문건, 근거있다…특검·국정조사 필요"

/그래프=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제공
/그래프=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제공
지난 9~10일 실시된 조사에서 국민 과반수(55.7%)는 정윤회씨의 국정개입 문건의 실체와 진실에 대해 '청와대 공식문건으로 나름 근거가 있는 내용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반면 '찌라시라고 하는 정보지 수준으로 전혀 믿을 바가 못된다'는 응답은 22.2%에 불과했다.

'근거 있다'는 응답은 △진보 성향층(79.4%) △국정운영 부정평가층(73.7%) △40대(70.1%) △화이트칼라(65.0%) △호남(61.6%) △대학재학 이상 학력(61.4%) △남성(60.8%) 등에서 높았다.

이번 청와대 문건 외부 유출의 가장 심각한 문제점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통령 측근들의 권력암투'(32.2%), '비선라인의 국정운영 관여'(23.8%)라는 응답이 절반을 크게 넘겼다. 반면 '청와대 문건의 외부유출'이라는 응답은 19.5%에 그쳤다. 문건 유출에 초점을 맞춘 검찰수사와 국민정서 사이에 정서적 간극이 있는 것.

특히 박근혜 대통령의 "찌라시 수준의 문서에 의한 국정혼란"이란 발언에 공감한 다는 응답은 11.9%에 그쳤다.

/그래프=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제공
/그래프=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제공

진상규명과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63.5%가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해서라도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답했다. 이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검찰조사로도 충분하다'(27.7%)는 응답을 크게 압도했다.

◇"靑 불통, 정부 경제정책 대기업·부유층 혜택 쏠려"…朴대통령 부정평가 53.8%

청와대의 불통에 대한 반감 역시 나타났다. '국정운영에 있어 국민여론을 어느 정도 반영하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61%가 넘는 국민이 '반영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대선공약 이행에 대한 평가 역시 60%에 달하는 응답자가 '공약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래프=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제공
/그래프=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제공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서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가 53.8%로 긍정평가 43.1%에 비해 10.7%포인트 높았다. 특히 박 대통령 취임 후 KSOI 여론조사 결과 가운데 부정평가가 가장 높았다.

이 밖에 박근혜정부의 경제정책에 가장 큰 혜택을 받은 계층을 묻는 질문에는 대기업(38.4%)과 부유층(23.7%)이라는 응답이 62.1%를 차지했다. 중소기업(4.6%), 일반서민층(8.4%), 빈민층(5.1%)이라는 응답은 모두 합쳐도 22.1%에 불과했다.

◇정당 지지도 '새누리 37.5%vs새정치 15.3%'…무당파 42.6%

한편 공무원연금 개혁안 처리 시점에 대해서는 '시기와 상관없이 충분한 사회적 합의를 통해서'라는 응답이 34.8%로 가장 높았으며, '사자방' 국정조사 합의 처리시점은 빠른 기간 내(올해 안 26.5%, 내년 상반기안 26.7%) 해야 한다는 요구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그래프=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제공
/그래프=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제공

정당지지도는 새누리당(37.5%), 새정치민주연합(15.3%) 순으로 나타났다.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율이 하락하면서 새누리당 지지율이 40%이하로 떨어졌다. 하지만 제1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의 지지율이 새누리당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15.3%로 함께 떨어져 그 존재감이 미미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국민의 42.6%는 지지정당이 없다고 답했으며, 정의당과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율은 각각 2.1%와 2.4%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