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세월호 특위, 새누리당 추천 부적격 인사 5명 지명 철회" 촉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15 13: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민대책회의 "독립적·객관적 활동 불가능"…비판 목소리

=
세월호참사국민대책회의 회원들이 1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새누리당사 앞에서 '세월호 참사 진실규명 역행 새누리당의 부적격 의원 추천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4.12.1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세월호참사국민대책회의 회원들이 1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새누리당사 앞에서 '세월호 참사 진실규명 역행 새누리당의 부적격 의원 추천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4.12.1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새누리당이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상임위원 및 비상임위원에 조대환 변호사와 고영주 변호사 등 5명을 추천한 것과 관련해 15일 부적격 인사를 주장하며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대책회의는 이날 오전 11시쯤 여의도 새누리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누리당이 추천한 특별조사위원회 위원들은 진상조사에 적합하지 않은 인물들로 이뤄져 있다"며 "독립적이고 객관적인 활동이 불가능한 인사들에 대한 추천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래군 대책회의 공동운영위원장은 "새누리당이 진상 규명을 한다고 누누이 약속했는데 이번 진상조사 위원들의 면면을 보면 그런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새누리당은 속임수를 쓰지 말고 공정하고 독립적인 진상 규명 의지가 있는 위원을 임명하라"고 요구했다.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자 만들어진 '리멤버0416' 회원 권지인씨는 "우리의 미래를 위해 진상규명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새누리당이 추천한 5명의 위원들을 보면 국민을 우롱하는 수준"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회의는 상임위원으로 추천된 조대환 변호사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 인수위원회 시절 대통령과 정치적 행보를 같이한 인물"이라며 "박근혜 대통령도 조사 대상인 상황에서 업무의 독립성과 객관성을 유지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비상임위원으로 추천된 고영주 변호사에 대해서는 "방송문화진흥원 감사로 세월호 참사 때 MBC의 '단원고 학생 전원구조' 오보를 적극 감싼 인물"이라며 "선박회사에 비판을 집중하지 않고 정부를 끌고 들어간다는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역시 비상임위원으로 추천된 차기환 변호사에 대해서는 "트위터에서 극우사이트 '일베' 게시물을 퍼나르고 세월호 유가족의 세월호특별법 제정 관련 요구를 강력하게 반대한 사람"이라며 "해당 후보가 새누리당 당원인지 여부부터 밝혀야 하며 당원이면 위원으로 임명될 수 없다"고 말했다.

대책회의는 세월호특별법 제4조를 들며 "위원회가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고 업무의 독립성과 객관성을 유지해야 한다는 내용을 무시한 인사 추천을 하고 있다"며 "새누리당이 스스로 인사를 철회하지 않으면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LG-SK 극적 배터리 합의 직전 최태원-구광모 만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