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韓 워킹맘·파파에겐 꿈 같은 일…"유아용 과학관도 있네"

머니투데이
  • 싱가포르=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22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르포]싱가포르 사이언스센터 가보니…'제2의 학교' 대체 교육기관으로 자리 잡아

싱가포르 사이언스 센터 과학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이 분주히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사진=류준영 기자
싱가포르 사이언스 센터 과학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이 분주히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사진=류준영 기자
"우리 애 어디 맡기나" 우리나라 맞벌이 부부의 가장 큰 걱정거리이다.

어린이집도 운이 나쁘면 대기순번을 한참동안 기다려야 한다. 취학아동을 둔 대부분의 맞벌이 부부는 '학원 뺑뺑이'를 선택한다. 예체능 사교육 1~2개, 교과 관련 사교육 2~3개 과목 정도 듣게 하면 퇴근 시간과 어느 정도 맞아 떨어지기 때문이다.

이런 '워킹맘·워킹파파'에겐 싱가포르 사이언스 센터가 부럽게 느껴질 것이다.

지난 11일 싱가포르 지하철(MRT) 주롱(Jurong)역에서 10분 남짓 거리에 위치한 싱가포르 사이언스 센터를 찾았다. 해외에서 온 수학여행팀이 '트랜스포머 30주년 기념전'을 보기 위해 대거 몰리면서 출입구는 오전 일찍부터 북새통을 이뤘다.

"줄을 서시오" 안내방송과 함께 40분 가량을 기다려 입장권을 겨우 끊고 들어갈 수 있었다. 세계 10대 과학 전시관이자 해외 관람객들에게 대표적인 관광명소라는 명성을 실감케 했다.

1977년 공식 개관해 3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닌 이곳은 한국의 '방과 후 학교'와 같은 대체 교육기관으로 '제2의 학교'를 지향하고 있다.

지난달 방한한 팃멩림 싱가포르과학센터장은 "각종 과학 교육 프로그램을 교육부로부터 요청을 받아 제작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13~15세 학생들을 위한 응용 학습 프로그램 개발을 위탁받았다"고 말했다.

학교 과학 수업과 과학관 프로그램이 밀접하게 연계돼 있고, 과학관은 주로 체험 위주의 심화 학습 과정을 맡아 진행하는 정규교과의 '보완제' 역할을 하고 있다.

센터 내에서 교육중인 학생들/사진=류준영 기자
센터 내에서 교육중인 학생들/사진=류준영 기자

히잡(이슬람권 여성이 머리에 두르는 스카프)을 두른 과학관 직원이 슬며시 다가와 새로 신설된 과학교육 프로그램을 신청할 의사가 있는지 물었다. 고개를 갸웃하자 그는 "어린이들뿐만 아니라 학부모들에게도 흥미진진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곳 교육 프로그램은 정부와 싱가포르 국립 국방과학연구소(DSO), 정보통신개발청(IDA), 엔지니어연구소(IES)를 비롯해 각종 고등교욱기관이 정기적으로 공동작업을 통해 만든다"며 믿고 신청하라고 권했다.

비전문가들이 과학관 교육 프로그램을 짜고, 경쟁입찰제로 비교적 싼 가격을 제시한 아마추어 전시전문 용업업체가 과학관 운영과 전시장 코디를 맡는 우리나라 상황과 달리, 싱가포르 사이언스 센터 운영은 매우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비쳐졌다.

2만㎡ 전시공간에 각 테마별로 나눠진 A~G 전시장은 구불구불 미로처럼 얽혀 있었다. 2~3층에는 '무한상상실'과 같은 실험실습 공간인 '스페셜 랩'이 마련돼 있었다. 과학·수학이 실생활에서 어떻게 적용되는지 직접 몸소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테마 학습관으로 한창 수업이 진행 중이었다.

왓슨(Watson) DNA 학습연구소(Learning Lab)/사진=류준영 기자
왓슨(Watson) DNA 학습연구소(Learning Lab)/사진=류준영 기자

왓슨(Watson) DNA 학습연구소(Learning Lab)에서 우루루 쏟아져 나오는 학생과 학부모들 사이로 한 직원이 기자에게 쪽지테스트를 제출했냐고 물었다. 프로그램 참여자로 오해를 한 것 같았다. 궁금증이 발동한 기자는 시험지를 한 장 달라고 하고 풀어봤다. DAN 사슬구조를 분석하고, DNA 유전형질에 대한 사실(True)과 거짓(False)을 가리는 문제로 난위도가 매우 높았다.

그밖에 △로봇학 △ICT(정보통신기술)와 프로그래밍 △식품·환경·재료과학 △시뮬레이션 및 모델링 등 최근 과학이슈를 중심으로 한 테마별 프로그램들이 다수 운영됐다.

이곳 생명관은 올초 리모델링 됐다. 하나의 침대와 디스플레이가 얼굴인 5개의 마네킹이 보였다. 버튼을 누르자 진단부터 치료까지 병원에서 일어날 수 있는 각종 상황들이 연출됐다. 세월에 따라 인간의 몸무게와 키가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 한 눈에 볼 수 있는 대형 좌표와 남녀의 아름다움을 측정해 보는 장치 등은 이색적으로 다가왔다.

최고시속 40km로 날아오는 태풍을 체험할 수 있는 밀폐된 튜브 모양의 체험관과 도심형 식물공장 등의 체험거리도 눈길을 뺏기에 충분했다.

韓 워킹맘·파파에겐 꿈 같은 일…"유아용 과학관도 있네"

18개월부터 8세까지 입장 가능한 키즈스톱(KidsSTOP)은 지난 6월 새롭게 개관했다. 항공기와 우주(Flight and Space), 공룡(Dino Pit) 등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테마 학습공간으로 운영돼 놀이기구만으로 구성된 한국의 '키즈카페'보다 교육 측면에서 훨씬 더 나아 보였다.

센터에서 만난 초등생 두 자녀를 둔 한 직장맘은 "퇴근 후 아이를 데리러 갈 때 너무 늦지 않을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아이가 오히려 학습에 너무 몰두한 나머지 안 가겠다고 떼를 쓰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현장 관계자는 "정시 개폐관이 아니라 아이들이 방과 후에도 찾을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된다"며 "싱가포르 맞벌이 부부들은 키즈스톱 1년 회원권을 끊어 이용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땡큐'의 이면…"잘못하면 日처럼" 경고등 켜진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