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박카스만 1억6000만병 팔았다" 완생 영업사원의 비결

머니투데이
  • 김명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784
  • 2014.12.19 06: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선태 동아제약 차장(왼쪽)과 김순겸 차장이 박카스 영업차량인 '루트카'를 타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90년에 함께 입사한 이들은 내년에 근속 25주년을 맞는다.
김선태 동아제약 차장(왼쪽)과 김순겸 차장이 박카스 영업차량인 '루트카'를 타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90년에 함께 입사한 이들은 내년에 근속 25주년을 맞는다.
"버티는 게 이기는 거다. 버틴다는 것은 어떻게든 완생으로 나간다는 거니까…"

드라마 '미생'에 나온 주인공 오상식 차장의 이 대사에 공감하는 직장인들이 많다. 그의 말대로라면 동아제약 김선태 차장(55, 사진 왼쪽)과 김순겸 차장(53)은 이제 완생을 눈앞에 두고 있다. 둘은 1990년 나란히 동아제약에 입사해 내년이면 근속 25주년이 된다. 서울지역본부에서도 근속연수가 가장 긴 직원들이다.

이중 김선태 차장은 내년에 정년 퇴직한다. 이들이 평생 맡은 일은 자양강장제 박카스를 싣고 전국의 약국으로 배달을 하는 것. 매일 아침 7시 출근해 하루 200~300박스의 박카스를 서울 50~70개 약국에 나눠준다. 창고에 있는 박카스를 트럭에 직접 싣고, 이를 다시 약국에 전달해주는 힘든 작업의 연속이다. 두 사람은 각각 차량반장과 영업팀장을 맡고 있지만, 여전히 현장을 지키며 영업일선에서 뛰고 있다.

"박카스는 배달만 하면 끝나는 게 아니에요. 약국 진열대에 잘 보이게 깔아 줘야하고, 약사를 상대로 영업도 해야 하죠. 하루 하루 시간이 절대 부족합니다. 박카스 1박스에 22Kg인데 남들이 1박스씩 나를 때 저희는 3박스씩 들고 뛰었습니다." (김선태 차장)

"1999년에 큰 교통사고를 당해서 몸을 많이 다쳤어요. 이후 체력적으로 힘들었지만 박카스 배달을 잘 하려고 이를 악물고 운동을 해서 이제는 사고 후유증도 극복했습니다."(김순겸 차장)

남다른 노력 덕분에 두 사람은 150여명의 박카스 판매직원 중 최상위 영업실적을 놓치지 않았다. 김선태 차장은 2009년 판매왕까지 차지했고, 김순겸 차장도 2012년 판매 2위에 올랐다. 김순겸 차장은 "얼마 전 계산해 보니 24년간 배달한 박카스만 1억6000만병, 액수로는 500억원 어치였다"며 "박카스가 내 삶"이라고 웃었다.

이처럼 힘든 삶을 버티게 해준 건 가장으로서의 책임감이었다. 일은 고됐지만 회사가 그만큼 대우를 해준 것이 박카스 광고 문구처럼 '피로 회복제'가 됐다. 두 사람은 모두 정규직이다. 연차에 따라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월급도 올랐고, 때가 되면 진급도 했다. 자녀들 학자금 혜택 등 복지혜택도 일반 사무직군과 다르지 않았다.

김선태 차장의 자녀 2명 모두 회사의 지원을 받아 대학까지 마쳤고, 김순겸 차장의 딸은 대학을 졸업했고 대학생인 아들은 군대에 있다. 김선태 차장은 "내가 일한 만큼 회사에서 처우해준다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라며 "즐겁게 일하다보니 이제 정년이 코 앞"이라고 말했다. 김순겸 차장은 "실적이 좋아서 온 가족이 회사에서 보내준 금강산 여행을 다녀온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회사에서 직원들이 고생하는 것을 알아준다고 느꼈기 때문에 25년을 즐겁게 일했다"고 말했다.

동아제약에서는 "박카스 영업직은 누군가 정년퇴직을 해야만 빈 자리가 나온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그만큼 박카스 영업직은 한 번 입사하면 퇴사하지 않고 장기 근속하는 직원들이 많다는 이야기다. 김선태 차장과 함께 내년에 정년 퇴임하는 박카스 영업사원은 모두 4명. 동아제약은 내년에 모처럼 4명의 박카스 영업사원을 새로 뽑을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