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횡령' 코코엔터, 김준호는 얼굴마담? 알고보면 적자회사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19 12: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1년 매출 5억→2013년 62억원, 작년 영업손실 8억원

/사진제공=코코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코코엔터테인먼트
국내 대표 개그맨 기획사인 코코엔터테인먼트에서 대표이사의 횡령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장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9일 코코엔터테인먼트(이하 코코엔터)의 법률 대리인에 따르면 코코엔터는 공동대표인 김 모씨를 업무상 횡령혐의로 고소했고, 김 씨의 수년간 수억원의 횡령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증거자료를 영등포 경찰서에 제출했다.

김 씨는 최근 연기자의 출연료와 임직원의 급여로 사용될 회사 자금을 횡령해 해외로 도주한 상황이다.

2011년 5월 설립된 코코엔터는 연예인 홍보 이벤트업, 매니지먼트업, 극장운영업 등을 사업목적으로 한다. 자본금은 5000만원으로 설립된 뒤 유상증자를 거쳐 2012년 9월 8013만원으로 늘어났다.

코코엔터는 개그맨 김준호씨가 공동 대표이사로 알려져 있지만 실제 대표이사는 잠적한 김 모씨다. 김 씨는 설립 당시부터 단독 대표이사로 등재돼 있다. 김 씨의 횡령 루머는 이달초부터 연예계에서 확산됐다.

업계는 재무구조가 부실한 코코엔터가 이탈리안 레스토랑 제시카키친을 인수할 때부터 불안한 분위기였다고 지적한다.

코코엔터는 2013년 매출액 62억1500만원, 영업손실 8억3800만원을 기록했다. 2011년 설립 첫 해는 매출액 4억9100만원, 영업손실 1억3400만원을 기록했다.

김준호,이국주, 조윤호, 김대희, 김영희, 김원효 등 국내 유명 개그맨들을 다수 확보하면서 매출은 빠르게 늘어난 셈이다. 하지만 개그맨 시장의 특성상 방송출연이나 행사 등으로 수익원이 제한돼 있고, 유명 개그맨들은 수익배분비율이 회사에 유리하지 않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코코엔터가 시장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것은 자회사인 코코에프앤비가 MPK그룹으로부터 제시카키친을 인수하면서다. 코코에프앤비는 3월 설립된 자본금 15억원의 외식법인이다. 약 20억원을 투자해 제시카키친을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시카키친은 10여개의 매장을 통해 2013년 매출액 132억원, 올해 반기 5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매출은 연간 120억~130억원을 기록했지만 적자를 벗어나지 못했던 상황이었다.

결국 코코에프앤비는 인수 4개월여만에 파산절차를 밝았고 제시카키친은 11월 6일부터 모든 직영점 매장을 닫았다.

업계 관계자는 "코코엔터의 자금력이 부족한데다 제시카키친의 부진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기획사는 소속 연예인의 숫자보다 실제 수익구조를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