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통진당 해산] 與 "헌재 결정 존중…사필귀정"(상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19 11: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야권 연대 혹해 종북 숙주 노릇하는 정당 더 이상 없어야" "통진당, 헌재 결정 받아들이고 후속절차 따라야"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4.12.19/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4.12.19/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새누리당은 19일 통합진보당 해산심판 청구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인용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헌재 결정 직후 기자들과 만나 "어떤 결정이 나왔든 간에 현행 헌법 체계 하에서 헌재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우리 헌법상에 규정돼 있는 민주적 기본질서를 지키고자 하는 헌법 정신이 판결로서 확립된 첫 사례"라며 "앞으로도 헌재, 정부, 국회는 대한민국 헌법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역할을 끊임없이 계속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김 원내수석은 청와대 비선실세 의혹 문건 파문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고 박근혜 대통령의 당선 2주년인 이날 나온 헌재 결정의 시점이 미묘하다는 지적에 관해 "판결한 날짜는 헌재가 결정하는 것"이라고만 했다.

박대출 대변인은 현안 관련 브리핑에서 "사필귀정"이라며 "대한민국 부정세력에 대한 준엄한 심판"이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는 헌법의 승리이자 자유민주주의의 승리"라며 "정의의 승리를 안겨다준 헌재의 결정에 경의를 표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이 종북세력의 놀이터로, 국회가 종북세력의 해방구로 전락하는 것은 오늘로 종지부를 찍었다"며 "헌재는 오늘 헌법이 보장하는 정당 결사의 자유도 절대 불가침의 무한의 자유가 아님을 분명히 해줬다"고 평가했다.

또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위협하고 북한의 폭력혁명을 추종하는 세력은 대한민국에서 존재할 가치가 없다는 것이 헌법정신으로 확인됐다"며 "민주주의란 보호벽 뒤에 숨어서 대한민국 헌법을 부정하고 이적행위를 하는 세력은 이 땅에서 영원히 추방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대변인은 "야당은 선거연대를 통해 위헌세력이 국회에 진출하는 판을 깔아주었다"며 "야권 연대란 화려한 색깔의 독버섯에 혹해서 종북 숙주 노릇을 하는 정당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야당에도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헌재 결정은 종북 논란의 끝이어야 하고 해묵은 이념적 갈등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며 "헌재의 결정에 불복해서 거리로 뛰쳐나가 혼란을 야기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윤영석 원내대변인은 "헌재 결정을 존중하고 환영한다"며 "헌법과 민주적 기본질서가 승리했다"고 논평했다.

윤 원내대변인은 "우리는 헌법재판소의 선고를 존중해야 한다"며 "헌법재판소가 선고를 한 만큼 정치권은 더 이상 갈등을 증폭시켜서는 안 된다"고 짚었다.

동시에 "통진당은 헌법재판소 결정을 받아들이고 그 후속절차에 따라야 한다"며 "정당의 설립과 활동의 자유는 대한민국의 헌법가치를 존중하는 것을 전제로 보장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새누리당은 헌법이념과 자유민주주의적 기본 질서를 파괴하려는 어떠한 정당이나 정치세력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미래와 헌법가치를 굳건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