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 '바르르' 떨며…이정희 통진당 대표 "진보정치 포기 안 해"

머니투데이
  • 김세관,박다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765
  • 2014.12.19 15: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통진당 해산](종합)헌재 19일 통진당 해산 결정…"일말의 기대 무너져"

 통합진보당에 대한 정당 해산 심판 청구 선고가 열린 19일 오전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재판이 끝난 후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가 착잡한 표정으로 재판정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통합진보당에 대한 정당 해산 심판 청구 선고가 열린 19일 오전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재판이 끝난 후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가 착잡한 표정으로 재판정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19일 헌법재판소의 해산 결정을 들은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와 당원들은 결과를 예상한 듯 담담하고 침착했다. 그러나 일부 당원들은 헌재의 결정을 납득할 수 없다는 듯 울분을 토해냈다.

헌재는 이날 오전 10시5분쯤 시작된 통진당 해산 결정 재판에서 9명의 재판관 가운데 8명의 인용 의견으로 해산을 결정했다. 통진당 소속 국회의원 5명(지역구 3명, 비례대표 2명)에 대한 의원직도 박탈했다.

정당 해산 결정은 이미 어느 정도 예견됐었지만 박빙이 아닌 압도적인 재판관들의 해산 인용과 의원직 전체 박탈은 정치권에서도 예상치 못한 결과였다.

헌재의 결정을 들으며 이정희 대표는 몇차례 고개를 떨어뜨렸을 뿐 시종일관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재판이 끝난 후에도 변호인 및 당 관계자들과 포옹과 악수를 나누며 "수고하셨다"는 말을 건넸다. 그러나 김미희 통진당 의원은 끝내 눈물을 흘렸다. 방청석의 일부 당원들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죽었다", "헌재는 권력의 시녀들이다"라고 외치며 판결에 불만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통진당 해산 결정 직후 헌재 건물을 나와 야외에서 100여명의 취재진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담담했던 이 대표도 기자회견에서는 감정이 격해진 듯 격앙된 목소리로 입장을 밝혔다. 회견 도중 간간히 울먹이는 이 대표는 회견문을 든 왼손이 눈에 띌 정도로 떨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대표는 "통합진보당을 독재정권에 빼앗겼다. 박근혜정권이 대한민국을 독재국가로 전락시켰다"며 "6월 민주항쟁의 산물인 헌법재판소가 허구와 상상을 동원한 판결로 스스로 전체주의의 빗장을 열었다"고 말했다.

그는 "정권은 자주 민족 통일 강령을 금지시켰지만 고단한 민중과 한반도에 대한 사랑마저 금지시킬 수 없다"며 "어떤 정권도 진보정치를 막을 수 없고, 그 누구도 진보정치를 포기하지 않는다"고 했다.

헌재에서의 회견을 끝낸 이 대표는 이후 서울 안국동 래미안갤러리 앞으로 이동해 한국진보연대 주최로 진행된 '해산폭거 규탄대회'에 참석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도 "정당을 해산시킨다고 해서 진보정치를 만들고자 품었던 우리의 꿈을 해산시킬 수는 없는 것 아니냐"며 "꿈도 사랑도, 그 누구도 포기할 수 없기에 진보정치는 포기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는 약 500여명의 당원들이 참석했다. 일부 당원들은 10시40분쯤 헌재의 통진당 해산 결정이 내려지자 들고 있던 보라색 풍선을 터뜨리고 "어떻게 이럴 수 있나", "오늘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죽었다"라며 외치며 분노를 터트렸다.

이 대표를 비롯해 통진당 및 관련 단체 지도부는 헌재의 결정을 비판하는 연설을 할 때마다 짧게 박수만 칠 뿐 담담한 표정으로 자리를 지켰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유봉식 한국진보연대조직위원장은 "결과를 어느 정도 예상하고 있어서 놀랍진 않지만 그래도 일말의 기대를 하고 있었다. 감정이 복잡하다"며 "그럼에도 8대1의 결과는 받아들이기 어렵다. 기가 막혀서 말도 안 나온다"고 했다.

이종문 통진당 조직실장은 "당이 해산된다고 해서 진보운동이 해산된 것은 아니다"라며 "앞으로도 계속 (진보 운동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안국동에서 집회를 마친 통진당은 오후 서울 대방동 당사 앞으로 옮겨 '통합진보당 사법살인에 대한 규탄 결의대회'를 열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