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포항 메시' 조찬호, 재활에 매진.. "어서 내년이 오길"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22 08: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진호가 재활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사진=포항 스틸러스 제공
조진호가 재활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사진=포항 스틸러스 제공
'포항 메시' 조찬호(28,포항)가 부상을 털어내고 더욱 발전한 모습으로 2015시즌 개막전만을 기다리고 있다.

조찬호는 지난 3월 수원과의 홈경기에서 상대 골키퍼 정성룡과 부딪히며 오른 무릎 십자 인대 파열이라는 큰 부상을 당했다. 재활에 매진하고 있는 조찬호는 현재 몸 상태를 끌어올리기 위해 피나는 노력 끝에 부상 복귀전만을 기다리고 있다.

현재 조찬호는 필라테스 등을 하며 몸 상태를 끌어올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조찬호는 인터뷰에서 "2014 시즌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경기에 뛰지 못하는 것이 많이 힘들었다"며 "지금은 다양한 훈련프로그램과 재활을 하며 컨디션을 끌어 올리고 있다. 최근에는 대학교 지인들과 연습경기 등을 하며 경기 감각도 올리고 있다. 다시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더욱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최근 소식을 전했다.

조찬호의 복귀 소식은 포항에게 매우 반가운 소식이다. 조찬호는 K리그에서 손에 꼽히는 스피드와 드리블로 수비 1~2명은 거뜬히 뚫어낸다. 특히 조찬호의 강점은 꾸준함이다. 강팀, 약팀을 가리지 않고 팀이 위기 상황에 놓일 때마다 해결사 역할을 했다.

2013 시즌에는 조찬호 특유의 빠른 몸놀림과 드리블로 팀 내 최다 득점인 9골을 기록했다. 이어 2014 시즌에도 부상 전까지 제로톱의 공격 중심에서 활력소 역할을 했다.

조찬호는 "부상으로 너무 오랜 시간 자리를 비웠다. 현재 몸 상태는 어느 정도까지 올라온 것 같다. 시즌 개막전까지는 완벽한 몸 상태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며 "빨리 복귀해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 더욱 강력해진 모습으로 경기장에 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음 시즌 각오를 밝혔다.

조찬호의 복귀는 최근 영입한 라자르와 모리치 등 외인 공격수와 함께 2015시즌 포항의 공격진에 불을 지필 것으로 보인다. 빠른 돌파와 날카로운 슈팅을 겸비한 해결사 조찬호가 내년 시즌 어떤 활약을 펼칠 것인지 포항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쿠팡 덕평물류센터 참사, 'ESG 평가' 경고했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