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JW크레아젠, 日암백신 기업과 세포치료제 공동개발 추진

머니투데이
  • 김명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22 09: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암 면역세포시장에서 간암치료제 ‘조기사업화’…“매년 300억원 매출 기대”

전재광 JW크레아젠 대표(왼쪽)과 유이치로 야자키 테라사 대표가 JW중외그룹 본사에서 '세포치료제 공동 개발 추진'에 관한 MOU를 체결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JW크레아젠
전재광 JW크레아젠 대표(왼쪽)과 유이치로 야자키 테라사 대표가 JW중외그룹 본사에서 '세포치료제 공동 개발 추진'에 관한 MOU를 체결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JW크레아젠
JW크레아젠이 개발하고 있는 간암치료제 크레아박스-HCC가 일본에서도 치료제로 개발된다.

JW중외신약 (5,120원 상승130 2.6%)의 자회사인 JW크레아젠(대표 전재광)은 일본 면역치료제 개발업체인 테라(대표 유이치로 야자키)사와 수지상세포 치료제 공동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테라사는 수지상세포를 활용한 암백신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일본의 2대 바이오 기업으로, 항원 기술을 바탕으로 큐슈대학 키타사토대학 동경세렌클리닉 등 일본 내 30여개 병원과 바이오의약품 치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수지상세포는 세포의 모양이 마치 나뭇가지처럼 생겨 수지상(樹枝狀)세포라고 불리는데, 체내에서 면역 유도 및 면역 조절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이번 MOU는 양사가 독자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기술을 활용해 한일 양국에서 수지상세포치료제의 공동 임상 개발을 진행하면서 일본 시장에서 조기 사업화 추진이 골자다.

이에 앞서 양사는 지난 2010년부터 수지상세포 치료제 상용화를 위해 상호 협력해 왔다. JW크레아젠은 CTP 부착 항원기술을 이용해 수지상세포치료제에 사용되는 전립선 암 및 간세포암 단백질 항원을 테라사에 공급해 왔으며, 이를 적용한 테라사의 전립선암, 간세포암 수지상세포 치료제가 일본 내에서 환자에게 투여되는 등 안전성과 유효성 검증을 완료한 바 있다.

CTP는 단백질 및 생물학적 제제를 세포 내로 전달할 수 있도록 고안된 펩타이드로, 세포막은 쉽게 투과하지만 핵으로는 이동하지 않아 유전자 손상을 최소화하는 약물전달 기술로 JW크레아젠이 독자 개발한 것이다.

앞으로 JW크레아젠은 현재 국내에서 임상3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는 간세포암치료제 크레아박스-HCC의 제조기술을 테라사에 제공하고, 테라사는 일본 내 병원 네트워크를 활용해 이 제품의 임상과 판매를 진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한-일 양국에서 기타 고형암 치료제 개발 검토 및 임상을 진행하고 제조기술 분야에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일본에서 암 면역세포요법의 잠재적 시장규모는 암 사망자가 연간 30만명 이상인 점을 고려하면 약 4조원(4500억~6000억엔) 정도로 추정된다 . 간세포암 환자는 매년 4만6000명 정도 발병하고 있으며, 이 중에서 크레아박스-HCC의 적응증인 간 부분절제술이 가능한 환자가 한국의 전체 간세포암 발생자 수와 유사한 1만5000여명 수준으로 약 3000억원 이상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JW크레아젠은 일본에서 크레아박스-HCC가 시판될 경우, 매년 3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재광 JW크레아젠 대표는 “이번 협력은 한국과 일본의 대표적인 수지상세포 전문 기업들의 결합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JW크레아젠의 축적된 기술력과 테라의 풍부한 임상경험과 병원 네트워크를 결합해 일본 세포치료제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본에서 간암은 매년 4만명 이상이 발병하고 3만명 이상이 사망하는 주요 10대 암이며, 일본 간암 사망률은 우리나라의 3배 이상에 달한다.



  • 김명룡
    김명룡 dragong@mt.co.kr

    학이불사즉망(學而不思卽罔) 사이불학즉태(思而不學卽殆). 바이오산업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우리의 미래 먹거리입니다. 바이오산업에 대한 긍정적이고 따뜻한 시각을 잃지 않을 것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300' 더 간다는 전문가들…곱버스 산 개미들 어쩌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