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반성문 "모든 임직원의 잘못"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932
  • 2014.12.22 13: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마케팅 직원에 이메일… 노조선 "아직도 문제 이해 못해" 부정적 의견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땅콩 회항' 사건의 당사자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의 여동생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지금까지 회사의 잘못된 부분들은 모든 임직원들의 잘못"이라고 말했다.

22일 대한항공 (33,700원 상승50 0.1%)에 따르면, 조 전무는 지난 17일 마케팅 부문 직원들에게 '반성문'이란 제목의 이메일을 보냈다. 조 전무는 대한항공 통합커뮤니케이션실과 마케팅본부를 맡고 있다.

조 전무는 이메일에서 "어제의 실수, 오늘의 실수를 다시 반복하지 않도록 이 꽉 깨물고 다짐하지만 다시 반성할 때도 많다"며 "저부터 반성한다"고 했다.

조 전무는 "누가 봐도 전 아직 부족함이 많고 과연 자격이 있느냐 해도 할 말이 없지만 마케팅이란 중요 부서를 맡은 이상 최선을 다하고 싶었고 여기까지 온 것"이라며 "이유 없이 맡은 것도 아니다"라고 했다.

조 전무는 그러면서 "지금까지 회사의 잘못된 부분들은 한 사람으로만 만들어지지 않는다"며 "모든 임직원들의 잘못"이라고 했다.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에선 조 전무의 반성문에 대해 "지금의 사태가 '모든 임직원의 잘못'이라는 것은 뭐가 잘못된 건지 아직도 전혀 이해를 하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는 말이 나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조 전무가 '땅콩 회항' 사태로 불거진 대한항공 전체의 잘못된 조직문화를 반성하고 본인 스스로 먼저 반성한다는 의미를 담아 마케팅 직원들에게만 이메일을 보낸 것"이라며 "취지가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 측면이 있는 것 같다"고 해명했다.



  • 오상헌
    오상헌 bborirang@mt.co.kr

    \"모색은 부분적으로 전망이다. 모색이 일반적 전망과 다른 것은 그 속에 의지나 욕망이 스며들어 있기 때문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성정, 이스타항공 인수 유력…추가 베팅 우선매수권 행사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