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광임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출항의 힘을 닦는 법

머니투데이
  • 최광임 시인·대학강사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222
  • 2014.12.22 15: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7> ‘정박’ 정한용(시인)

[최광임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출항의 힘을 닦는 법
그렇다. 생의 강렬한 충동은 모든 것의 충족이 아니라 결핍에서 나오는 법이다. 봄의 생명력이 왕성하고 더없이 아름다운 것은 혹독한 겨울을 지나왔기 때문이다. 현재의 사랑이 부재할수록 사랑에 대한 그리움 또한 커지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없다, 부족하다는 이 결핍이야말로 생의 리비도가 되는 법이니, 가을도 멀고 봄도 멀어 “올 수도 갈 수도 없는” 이 겨울의 절정에 서서 힘을 닦을 일이다. 몸, 맘이 오고 가지 못할 어떤 상황에 처한다 해도 그것은 절망이 아니다. 절정이다. 생의 그 무엇을 제대로 발효시키고 단단하게 닦는 기간이다. 이제 출항할 일만 남은 것이다.

시인도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을 ‘절정’이라 하지 않는가. ‘힘을 닦는 일이라 하지 않는가. 그리하였으므로 “내일 그대에게 직방으로 닿겠다”하지 않는가.


[최광임 시인이 읽어주는 디카시]-출항의 힘을 닦는 법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300' 더 간다는 전문가들…곱버스 산 개미들 어쩌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