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땅콩회항' 국토부 조사관 체포…사무실 등 압수수색(종합)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24 13: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검찰 수사관이 24일 오후 대한항공과 유착관계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 강서구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에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이 든 상자를 옮기고 있다./ 사진=뉴스1
검찰 수사관이 24일 오후 대한항공과 유착관계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 강서구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에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이 든 상자를 옮기고 있다./ 사진=뉴스1
검찰이 '땅콩 회항' 사건과 관련해 대한항공 측에 국토교통부 조사 내용을 수시로 보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국토부 김모 조사관을 체포하고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근수)는 24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여동안 서울 강서구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와 인천에 위치한 김 조사관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김 조사관에 대해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국토부 사무실에서 신병을 확보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 조사관은 이번 사건 조사가 시작된 지난 8일 이후 객실승무 업무담당 임원 여모 상무와 30여차례 통화하고 10여건의 문자메시지를 주고받는 등 조사내용을 대한항공 측에 수시로 보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 상무는 사건 발생 직후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최초 상황 보고 이메일을 삭제하라고 지시하고 직원들이 국토부와 검찰 조사 등에 동행해 거짓진술을 하도록 회유하거나 강요했다고 알려진 인물이다. 검찰은 이같은 혐의로 여 상무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김 조사관은 이날 낮 12시20분쯤 서울서부지검 청사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국토부 조사가 이뤄지기 전날인 지난 7일부터 여 상무와 통화한 것으로 알려진 김 조사관은 "어떤 이유로 통화했나", "통화와 문자 메시지 내용은 뭔가", "혐의 사실을 인정하나" 등의 질문에 답변 없이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검찰 관계자는 "통화 내력 등이 포함된 국토부 조사자료은 전달 받았으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며 "자주 통화한 내용을 근거로 수시로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조사관과 대한항공 측에 금품 등 대가를 받았는지 여부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수사상황은 밝힐 수 없다"며 "국토부 수사의뢰 내용을 바탕으로 진행한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검찰은 체포영장 시한이 만료되는 오는 26일 오전 10시까지 조사를 마치고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국토부는 '땅콩 회항' 사건을 조사하던 조사관 6명 중 항공안전감독관 2명이 대한항공 출신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공정성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