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4대강대책위 "4대강 중병에 시달려…MB, 국조에 적극 협조해달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24 12: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 사저 앞서 4대강 사업 규탄 퍼포먼스 하기도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4대강복원범국민대책위원회 4대강조사위원회 활동가들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대강사업 수사와 국정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향후 4대강사업의 책임소재와 각종 불법비리를 밝히는 국정조사, 그리고 엄정한 책임자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4.12.24/뉴스1 © News1 양동욱 기자
4대강복원범국민대책위원회 4대강조사위원회 활동가들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대강사업 수사와 국정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향후 4대강사업의 책임소재와 각종 불법비리를 밝히는 국정조사, 그리고 엄정한 책임자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4.12.24/뉴스1 © News1 양동욱 기자
4대강복원범국민대책위원회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전대통령이 국정조사에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와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된 4대강복원범국민대책위는 국무총리실 소속 민간 위원회인 4대강사업 조사평가위원회의 조사결과에 대해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조사결과에 대해 "(건강검진에서) '건강에 이상이 없다'고 결론 내렸으나 실제로는 중병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천문학적인 액수의 혈세를 낭비하고 4대강을 망가뜨린 장본인이 바로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며 "잘못된 국책사업의 책임을 묻기 위한 사법적 조치와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염형철 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국민들이 답답해하는 부분에 대해 (이 전대통령이)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명호 생태비평 사무처장은 "(4대강 사업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며 "누가 책임을 질 것인가, 누가 재자연화 할 것인가에 대한 언급이 없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산타로 분장한 활동가가 성탄카드와 국정조사초대권, 녹조라떼, 큰빗이끼벌레 등의 그림이 담긴 판넬을 이 전대통령의 가면을 쓴 활동가에게 증정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카드에는 "4만명의 국민들은 당신과 당신 친구들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며 "외롭지 않게 그 친구들과 함께 나와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이 전대통령의 사저를 향해 "메리 크리스마스! 국정조사장에서 만납시다!"고 외치기도 했다.

한편 대책위는 오는 26일 10시 반 정동 프란치스코회관에서 전문가와 함께 보고서를 보는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