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 원전파괴 경고 D-1, 靑 ‘사이버위기대응팀’ 확대편성 대기 중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24 17: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청와대 전경. © News1
청와대 전경. © News1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의 원전도면을 해킹해 유출시킨 자칭 '원전반대그룹'이 추가파괴를 경고하며 원전가동 정지를 요구한 시한이 하루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청와대는 '사이버 위기대응팀'을 확대 편성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4일 "지난해 3월20일과 6월25일 사이버 공격이 발생해 '사이버대응팀'을 편성해 운영해왔다"면서 "(한수원 사태 발생 직후) 각 부처로부터 전문인력을 보강 받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또한 국가안보실을 중심으로 24시간 감시시스템을 구축하고 사태 추이를 지켜보고 있지만, 아직 대응책 마련과 관련된 언급은 나오지 않는 상황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사태의 추이를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원전은 국민 안전과 직결되는 일급 보안 시설"이라며 "국가 안보차원에서 한 치의 빈틈없이 철저하게 관리가 되어야 하는 데 있어서는 안 될 심각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미국의 소니픽처스 해킹 사건에서 보듯이 사이버 공간은 제5의 전장이라 할 정도로 새로운 테러의 장으로 되고 있다"면서 "이번 사건을 사이버테러의 심각성을 재인식하는 계기로 삼아 철저히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한반도를 둘러싼 사이버 안보 위협에 정부는 근본적인 대책마련에 들어갔다.

군도 23일 정보작전방호태세인 인포콘(INFOCON)을 5단계에서 3단계로 2단계 격상하고, 합참 산하에 사이버작전과를 신설해 합참의장이 '사이버 대(對)테러 작전'을 지휘할 수 있게 했다.

또한 국방부는 현재 590명 가량의 사이버사령부 요원을 연말까지 1000명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