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버, 신고포상금제 반발 "서울시민에 득될 것 없는 결정"

머니투데이
  • 홍재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1.02 18: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우버코리아가 서울시의 신고포상금제 실시와 앱(애플리케이션) 차단 가능성 검토 등에 대해 "공유경제 지원에 대한 일탈"이라고 비판했다.

우버코리아는 2일 "글로벌 비즈니스 경쟁을 포용하는 진취적인 도시로써 서울의 명성을 저해하는 이와 같은 조치를 재고해줄 것을 박원순 서울 시장께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우버는 "신고포상금제는 서울시의 공유경제 지원에 대한 일탈을 의미 한다"며 "서울 시민들이 공유경제의 혜택과, 기사들의 경제적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공통된 견해를 도출하기를 기대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시는 이날부터 우버의 택시 불법영업을 신고하면 최고 1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신고대상은 개인 차량이나 렌터카로 사람을 태우고 요금을 받는 불법 영업행위다. 이 신고로 적발된 우버 운전자나 렌터카업체는 2년 이하 징역이나 2000만 원 이하의 벌금 처벌을 받게 된다. 탑승자는 처벌 대상이 아니다.

시의회에서는 우버 문제가 지속될 경우 최후에는 홈페이지와 앱 자체를 차단하는 방법까지 검토 중이다.

이에 대해 우버는 "서울시가 본제도 시행으로 국민의 세금을 사용해 서울시민인 운전자의 생계를 곤란케 한다는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서울 시민들에게도 득이 될게 하나 없는 결정이다"고 반박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