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에볼라 의심 한국 의료대원 받는 치료는…지맵 등 투약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1.02 1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체액 보충·전해질 균형 중요…에볼라 완치 환자의 혈청 수혈도 고려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에볼라 의심 모의 환자 이송 훈련 모습(대구의료원)./© News1
에볼라 의심 모의 환자 이송 훈련 모습(대구의료원)./© News1
한국인 최초 에볼라 감염 의심 의료대원에 대한 독일 의료기관의 조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해당 의심 의료대원은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 파견된 에볼라 대응 긴급구호대 1진 대원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 의심 의료대원은 오는 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에어 앰뷸런스인 피닉스 에어(Phoenix Air)를 타고 독일 베를린에 있는 의료기관으로 후송된다. 이후 최대 잠복기 21일이 끝나는 20일까지 격리 관찰을 받게 된다.

정부는 해당 의심 의료대원이 현재까지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으나 감염 확진이라는 최악의 사태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해당 독일 의료기관은 에볼라 환자를 치료한 경험이 있는 만큼 최상의 진료를 받게 된다는 것이 정부 설명이다.

권준욱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에볼라 환자는 체액을 보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전해질(물 등의 용매에 녹아 이온으로 해리돼 전류를 흐르게 하는 물질) 균형이 깨질 경우 균형을 맞춰주고 합병증 감염 등을 치료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잠복기 기간에 지맵(ZMapp) 등 에볼라 치료제를 사전 또는 사후 투약 받을 수 있다. 상황에 따라 에볼라가 완치된 독일인의 혈청을 수혈 받는 것도 검토 중인 주요 치료법이다.

권준욱 공공보건정책관은 "독일 의료기관이 에볼라 환자를 치료한 경험이 있고 의료 선진국"이라며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받고 우려할 만한 상황은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료대원은 에볼라 감염 환자를 상대로 채혈 도중 왼쪽 검지 손가락 부위 장갑이 찢어지고 주삿바늘에 닿은 상황이 발생했다고 가더리치 ETC를 관장하고 있는 이탈리아 비정부기구(NGO) 이머전시가 우리 외교부에 알려왔다.

이머전시 측은 에볼라 감염 환자가 갑자기 몸부림을 치면서 한국인 의료대원의 손가락이 주삿바늘에 닿았고 상황 발생 즉시 5% 염소소독약에 해당 부위를 담그는 후속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