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통화량 증가율 8.3%로 4년3개월來 최고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1.14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은행 11월 통화 및 유동성 동향 발표..가계대출 급증·경상흑자 누적에 통화량 증가

통화량 증가율 8.3%로 4년3개월來 최고
지난해 11월 시중 통화량이 4년 3개월 내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가계대출 급증 등 금융기관이 공급하는 신용규모가 확대된 데다 경상수지 흑자로 국외에서 들어온 유동성이 꾸준히 늘어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11월 중 통화 및 유동성 동향'에 따르면 시중의 통화량을 보여주는 광의통화(M2, 평잔기준)는 지난해 11월 지난해 같은 달보다 8.3%, 전월보다 1.2% 늘어난 2079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로는 지난 2010년 8월 8.5% 이후 가장 빠른 증가세다. 지난해 8월 7.6%, 9월 7.1%, 10월 7.5%의 속도로 빠르게 늘어온 통화량 증가세가 한층 더 가팔라진 것.

M2는 즉시 유동화 할 수 있는 현금과 금융자산을 말한다. 현금통화·요구불예금·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M1)과 2년 미만 정기예적금, 수익증권, 시장형상품 등이 포함된다.


저금리가 장기화되며 금융상품별로는 유동성을 높일 수 있는 단기상품 위주로 돈이 몰렸다. 머니마켓펀드(MMF)와 2년미만 정기예적금이 법인 단기자금 예치 영향에 각각 전월보다 6조4000억원, 4조7000억원 늘었다. 2년미만 금전신탁도 수시입출식 및 정기예금형 상품을 중심으로 4조9000억원 증가했다.

경제주체별로는 증권사, 보험사 수신증가에 따른 예적금과 수익증권 운용확대로 기타금융기관의 통화량이 15조3000억원 늘어나며 전체 증가세를 주도했다. 기업부문도 수출대기업의 단기 예유자금 예치로 4조5000억원 증가했다.

이밖에 협의통화(M1, 평잔기준)는 전년 동월보다 12.6%, 전월보다 1.8% 증가했다. M2에 2년 이상 장기금융상품 등을 더한 금융기관 유동성(Lf, 평잔기준)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8.1%, 전월보다 1.3% 각각 늘었다.


한국은행 측은 "가계대출, 중소기업 대출 등 금융기관의 신용 공급이 꾸준히 늘어난데다 경상수지 흑자를 바탕으로 국외에서 공급되는 유동성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통화량 증가세가 빨라졌다"며 "금융상품 별로는 저금리 여파에 유동성을 높일 수 있는 단기상품 위주의 증가세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