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시안컵] 한국, 호주 꺾고 8강…이정협 ·김진현 맹활약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55
  • 2015.01.17 20: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호주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전 호주와의 경기에서 상대 수비를 허수아비로 만드는 드리블 돌파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호주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전 호주와의 경기에서 상대 수비를 허수아비로 만드는 드리블 돌파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이 호주를 꺾고 조 1위로 아시안컵 8강에 올라섰다.

17일(한국시간)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호주 브리즈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A조 3차전 경기에서 이정협의 골과 골키퍼 김진현의 슈퍼세이브에 힘입어 호주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A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이날 경기에서 슈틸리케 감독은 최전방 공격수로 '군데렐라' 이정협을 내세우는 승부수를 던졌다. 이근호(엘 자이시), 구자철(마인츠), 한교원(전북)이 2선 공격수로 나섰고 기성용(스완지 시티)과 박주호(마인츠)가 더블볼란치를 맡았다. 김진수(호펜하임), 곽태휘(알 힐랄), 김영권(광저우 헝다), 김창수(가시와 레이솔)가 포백 수비라인을 형성했고 김진현이 골문을 지켰다.

양 팀은 초반부터 치열한 접전을 벌이며 팽팽한 경기를 이어갔다. 한국은 지속적으로 호주의 골문을 두드렸으나 기회는 좀처럼 만들어지지 않았다.

전반 14분 코너킥 상황에서 곽태휘가 공을 머리에 갖다 맞췄지만 공은 골문을 살짝 비켜갔다. 이어진 역습 상황에서 주리치와 번스가 연속해서 슛을 날렸지만 모두 골키퍼 김진현의 정면으로 향했다.

선제골은 한국이 먼저 터뜨렸다. 전반 32분 이근호가 패널티박스 왼쪽에서 골문을 향해 날카로운 패스를 연결했고 이 공을 이정협이 방향만 살짝 바꿔 골로 성공시켰다.

반격에 나선 호주의 공격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35분 트로이시가 골문 정면에서 수비수를 제치고 강한 왼발슛을 날렸지만 바깥 그물을 맞히는데 그쳤다.

전반을 1-0으로 리드한 채 후반을 맞은 한국은 갑작스런 부상으로 빠진 구자철을 대신해 손흥민을 투입했다. 호주는 중원에서부터 한국을 압박하며 계속해서 골을 노렸지만 한국은 좀처럼 동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호주는 후반 14분 트로이시 대신 매튜 레키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다.

후반 24분 패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드리블해 들어간 번스는 골키퍼와의 1대1 상황에서 강한 오른발 슛을 때렸지만 김진현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호주는 후반 25분 로비 크루세와 팀 케이힐 두 명의 공격수를 교체투입해 승부수를 띄웠다. 이에 맞서 한국은 후반 30분 한교원을 빼고 수비수 장현수를 투입해 수비를 강화했다.

공격력을 강화한 호주는 한국을 몰아붙였지만 몇 번의 찬스를 살리지 못하며 골을 넣지 못했다.

후반 42분 크루세가 드리블로 한국의 수비진형을 무너뜨리고 골키퍼와 완벽한 1대1 상황을 만들었다. 결정적 기회에서 크루스는 강슛을 날렸지만 김진현이 동물적인 감각으로 막아내 실점 위기에서 벗어났다.

호주는 후반 추가시간까지 맹공을 퍼부었지만 한국의 철벽수비에 막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한국의 1-0 승리로 마무리됐다.

한편 이날 경기의 승리로 조별예선에서 3승하며 승점 9점을 얻은 한국은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오는 22일 B조 2위와 8강전을 치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