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LGU+, 기가인터넷 요금 2천원 내려 '월3만3천원'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2.01 0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LG유플러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11,700원 상승100 0.9%)가 업계 처음으로 기가 인터넷의 요금을 2000원 내리고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100Mbps의 초고속인터넷보다 최대 10배 빠른 1Gbps의 속도를 제공하는 'U+광기가' 인터넷 서비스 요금을 종전 3만5000원(3년 약정, 부가세 별도)에서 2000원 인하해 3만3000원에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500Mbps의 속도를 제공하는 '광기가 Slim' 상품도 2만8000원으로 2000원 인하된다.

유선 결합상품 대상과 할인 폭도 확대했다. 광기가 인터넷과 △tv G 4K UHD △tv G 우퍼 △유플릭스 등 IPTV (인터넷TV)상품과 △홈보이 슈퍼프리미엄 △콜+220 free △EBS홈스쿨 등 070인터넷전화 상품 등을 각각 결합하면 총 8000원을 할인해준다. 홈CCTV 맘카 서비스를 결합해도 월 5000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오는 5월 말일까지 가입하면 서비스를 해지할 때까지 할인된 가격이 적용된다.

이번 행사는 신규 가입자 뿐 아니라 기존 초고속인터넷과 tvG, 홈보이, 맘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고객도 가능하다.

또 광기가 와이파이(Wi-Fi G) 서비스 신규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단말 임대료 월 3000원을 면제해주는 행사를 오는 3월 말까지 진행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