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청와대 정책조정 강화 관련 긴급 회의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2.01 09: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근 정책혼선에 따른 비난 여론 의식… 10시부터 정책조율 등 방안 논의

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책조정 강화회의에서 내각의 각 부처의 장관들과 청와대 수석들이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향후 정책조율 및 조정기능을 강화하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 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책조정 강화회의에서 내각의 각 부처의 장관들과 청와대 수석들이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향후 정책조율 및 조정기능을 강화하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 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최근 청와대와 정부의 정책 혼선에 대한 비판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정책조율과 조정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긴급 회의가 열렸다.

국무총리실은 1일 오전 10시 정부서울청사 9층 대회의실에서 청와대와 정부측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조정 강화 관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최경환 경제부총리, 황우여 사회부총리, 추경호 국무조정실장 등과 통일·외교·국방부 장관을 제외한 전 국무위원이 참석했다. 또 청와대에서는 현정택 정책조정수석, 조윤선 정무수석, 윤두현 홍보수석, 안종범 경제수석, 김상률 교육문화수석, 최원영 고용복지수석 등이 함께 했다.

당초 총리실은 이날 회의에 정부측 인사로 최경환 경제부총리, 황우여 사회부총리, 추경호 국무조정실장 등 3명만 참석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지만 하루 새에 참석대상이 전 국무위원으로 확대됐다.

이처럼 청와대와 정부 고위 관계자들이 특정주제를 놓고 긴급 회의를 여는 것은 박근혜 정부 출범이후 처음 있는 일로, 그만큼 정부정책 혼선에 대한 비판과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지난 해 공무원·군인·사학연금 개혁 등을 둘러싼 논란과 올들어 연말정산, 주민세·자동차세 인상안, 건강보험료 개편안 등을 놓고 빚어진 혼란 등에 대한 반성과 앞으로 정부정책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가져갈 것인지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총리실 고위 관계자는 "그동안 정부의 대형 정책이 발표된 뒤 하루 만에 없던 일이 되거나, 청와대와 정부의 정책 추진 방향을 여당이 없던 일로 만들어 소급적용하는 등 혼선이 있었다"며 "오늘 긴급 회의는 이같은 문제에 대한 철저한 반성과 재발방지 대책 등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추경호 국무조정실장은 회의 직후 오전 11시부터 정부서울청사 3층 합동브리핑실에서 정책조정 강화 관련 회의 결과를 브리핑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