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틀만에 고개숙인 마윈, 中정부에 협조 약속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송기용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2.01 15: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짝퉁유통 혐의로 中 정부에 맞서던 마윈 알리바바 회장, 갈등설 진화 나서

이틀만에 고개숙인 마윈, 中정부에 협조 약속
중국 재계 거물 마윈 알리바바 회장이 당국에 고개를 숙였다. 짝퉁유통, 뇌물수수 혐의로 알리바바를 압박한 중국 정부에 전면전을 불사할 듯한 기세를 불과 이틀 만에 접은 것이다.

31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 보도에 따르면 마윈 회장은 전날 국가공상행정관리총국(공상총국) 장마오 국장을 찾아가 정부의 가짜상품 척결에 적극 협조하겠다며 짝퉁 유통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마 회장은 "중국의 인터넷 구매시장은 아직 새로운 시장 인 만큼 규범화 등 시스템 보완 노력이 필요하다"며 "알리바바가 정부에 적극 협조하고 자금과 기술을 투입해 위조 상품 적발 및 감시를 강화 하겠다"고 말했다.

마 회장의 발언은 공상총국이 지난달 28일 백서를 발간해 알리바바의 짝퉁 유통, 뇌물 수수 등 불법행위를 공개적으로 지적한 데 대해 정부 당국의 행정지도를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장 국장은 "전자상거래가 중국의 경제성장을 이끌고 창업과 취업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그는 "다만 인터넷 거래시스템의 약간의 문제에 대한 감독과 관리방식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공상총국은 또 언론설명회를 통해 알리바바 백서 내용은 행정지도 좌담회에서 나온 회의기록으로 법적인 효력은 없다고 설명했다.

알리바바는 당초 공상총국이 백서를 공개했을 때만해도 정면대응 방침을 밝혔다. 차이총신 알리바바그룹 부총재는 지난달 29일 "공상총국이 발표한 백서 내용에 잘못된 점이 많고 알리바바에 매우 불공평하다"며 "공식적으로 이의제기를 할 것"이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알리바바 온라인 쇼핑몰 타오바오의 짝퉁 제품 판매율이 60% 이상이고, 알리바바가 뇌물수수 등 위법행위로 행정지도 처분을 받았다는 공상총국 발표에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알리바바의 이 같은 대처는 정부 결정이 절대적인 중국 사회 통념과 어긋나는 행동이라서 화제가 됐다. 지난해 9월 뉴욕 증시 상장으로 단숨에 중국 최고 갑부로 올라선 마윈이 국민적 인기를 바탕으로 당국에 맞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중국 인터넷 매체 ‘BWCHINESE’는 30일 "마윈이 중국식 훙창(紅墻)정치(공산당이 주도하는 정치)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의 마윈 죽이기라는 분석도 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총수로 재계를 주도하는 마윈이 껄끄러워진 중국 정부가 짝퉁유통을 명분으로 공격에 나섰다는 것이다. 지난달 21일 스위스 다보스포럼에서 마주친 리커창 총리와 마윈 회장이 악수도 하지 않고 헤어졌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갈등설은 확산됐다.

이번 사태로 지난달 29~30일 뉴욕증시에서 알리바바 주가가 급락해 이틀 만에 시가총액 300억 달러(약 33조 원)가 증발됐다.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28% 감소하는 등 부진한 실적도 주가급락에 일조했다. 이 영향으로 왕젠린 완다그룹 회장에 중국 최고 갑부 자리를 내준 마윈 회장은 결국 제 발로 공상총국을 찾아가 화해를 요청했다.

마윈과 중국 정부의 갈등은 수습국면에 접어들었지만 알리바바 투자자들의 집단소송으로 파장은 계속될 전망이다. 일부 투자자들은 알리바바가 지난해 9월 기업공개(IPO) 이전에 이번 사태를 촉발한 정부 규제 사실을 고의로 은폐했다며 집단소송에 나섰다고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가 보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