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CJ헬로비전, 클라우드로 VOD 로딩 시간 '제로'

머니투데이
  • 진달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2.09 0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5일 강원 시작, 4월까지 모든 권역 제공

/사진제공=CJ헬로비전
/사진제공=CJ헬로비전
CJ헬로비전은'클라우드 방송' 서비스를 지난 5일 강원 지역에서 시작해, 오는 4월까지 모든 권역에 적용한다고 9일 밝혔다.

CJ헬로비전은 클라우드 방송으로 시청자들이 '빠른 반응 속도'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VOD(주문형비디오)를 선택했을 때 로딩 시간이 0.2~0.3초로, 체감 시간은 0초에 가깝다는 설명이다. 기존 3~5초 걸리던 VOD메뉴 등 화면 전환 속도도 1초 이하로 줄어든다.

CJ헬로비전의 디지털방송 가입자 모두가 셋톱박스(STB) 교체 없이 무료 업그레이드를 통해 클라우드 방송을 접할 수 있다.

클라우드 방송은 클라우드 스트리밍 기술을 적용해 셋톱박스의 기종, 운영체제(OS), 성능에 상관없이 고품질의 방송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다. 클라우드 서버의 연산 및 데이터 처리 능력으로 기존 셋톱박스보다 7배에서 최고 30배 빠른 서비스 속도를 제공한다. 저사양의 셋톱박스에서 구현이 불가능했던 멀티미디어 콘텐츠, 모바일연동 등 고성능의 스마트 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김진석 CJ헬로비전 대표는 "올해 클라우드 방송을 기반으로 케이블TV의 혁신을 강도 높게 추진해 방송 서비스의 진화를 주도하겠다"라며 "클라우드 방송이 UHD, 스마트 등과 함께 케이블TV의 새로운 주제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CJ헬로비전은 클라우드 방송을 기반으로 다양한 방송서비스의 업그레이드를 진행하고, 지난해 30% 이상 급성장한 VOD 서비스의 상품 경쟁력도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상반기에는 클라우드 인터페이스(UI) 개선하고, 하반기에는 클라우드 플랫폼의 고도화를 통해 개인화된 사용자환경 구축, 일반 HD셋톱 가입자에게 스마트 서비스 제공,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TV 앱 서비스 제공 등을 추진한다.

CJ헬로비전은 클라우드 방송을 통해 인터넷 서비스처럼 단말기에 상관없이 동일한 방송 서비스 제공 등 유연하게 확장할 수 있는 케이블 방송 플랫폼 구조를 만들겠다는 포부다. 이를 통해 사물인터넷(IoT)과 스마트홈 등 새로운 방송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