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승민 "이완구 청문회 국정공백과 직결…차질 없이 추진"(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2.09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총선 앞두고 정책위 확대 개편", "野 새 지도부, 민생국회 구현 기대"

(서울=뉴스1) 김유대 기자,유기림 기자 =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5.2.9/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5.2.9/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9일 "이번주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제일 중요하다"면서 "내일부터 시작되는 인사청문회를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청문특위 위원장인 한선교 의원과 여당 간사인 정문헌 의원과 긴밀하게 연락하고 있다. 야당 원내지도부와도 긴밀하게 연락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당 의원총회에서도 그는 "이번주에 국무총리 인사청문회와 인준이 원할하게 진행되는 것이 제일 중요한 일"이라며 "국정 공백의 문제와 직결되기 때문에 이 문제에 주력할 생각"이라고 했다.

유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야당에서 이 후보자의 거취 문제를 거론하는 것에 대해 "청문회는 일단 해야 한다. 야당도 청문회 개최에 대해선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오늘도 야당 원내지도부와 비공식으로 접촉해보겠다"고 밝혔다.

원내대표단 구성에 대해선 "총선을 앞두고 정책위를 대폭 확대 개편했다"며 "연말정산 등 세금문제와 복지, 건강보험, 공무원연금, 김영란법, 당장 추진해야할 경제활성화 관련 법, 정부가 추진하는 4개 개혁 등을 이슈별로 정책위와 상임위 해당 의원들이 팀이 돼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정책위를 만들겠다"고 했다.

또한 소속 의원들에게 "변화와 혁신 이전에 단합과 화합이 우선돼야 한다"며 "의원님들과의 소통과 대화, 화합을 통해 힘을 뭉쳐 같은 마음으로 변화와 혁신을 향해 나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원내대표는 전날 선출된 문재인 대표 등 새정치민주연합 새 지도부에 대해선 "정쟁이 아닌 민생을 위해 일하는 국회를 구현하는 데 진심으로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