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웅제약, 크리스탈 골관절염 신약 국내 독점판매 계약

머니투데이
  • 김명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2.09 12: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웅제약 (158,000원 상승3000 -1.9%)(대표 이종욱)은 바이오벤처 크리스탈 (14,800원 상승600 -3.9%)지노믹스(대표 조중명)의 골관절염치료 신약 아셀렉스캡슐(이하 아셀렉스)을 국내에서 독점판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아셀렉스는 골관절염 증상이나 징후를 완화해주는 국산 신약 22호로 국내외 시판중인 경구 골관절염 치료 약물 중 하루 복용량이 가장 적은 약물(2mg 캡슐)로 진통 소염 효과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9일 이종욱 대웅제약 사장(왼쪽)과 조중명 크리스탈지노믹스 회장이 국산 22호 신약 아셀렉스의 국내 독점판매 계약을 맺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대웅제약
9일 이종욱 대웅제약 사장(왼쪽)과 조중명 크리스탈지노믹스 회장이 국산 22호 신약 아셀렉스의 국내 독점판매 계약을 맺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대웅제약
주성분인 폴마콕시브는 체내 염증, 통증을 유발하는 프로스타글란딘(Prostaglandin) 형성에 작용하는 2가지 시클로옥시게나제(COX-1, COX-2) 중 COX-2만을 선택적으로 저해, COX-1과 COX-2를 모두 저해하던 비스테로이드 소염제의 부작용을 개선했다.

임상3상 시험에서 대조약물인 쎄레콕시브보다 골관절염 증상 지표 중 신체 기능 점수를 빠르게 개선하는 약효를 입증했다. 이밖에 안전성에 있어서도 미국, 유럽 그리고 국내에서 진행된 임상시험 등을 통해 전통적 비스테로이드 소염제의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위장관계 부작용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아셀렉스는 지난해 9월 시행된 ‘허가-보험약가평가 연계’제도를 통해 보험약가 평가기간을 단축, 올 상반기 시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넓은 유통망과 영업·마케팅 역량을 기반으로 아셀렉스를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시킨다는 계획이다.

대웅제약 이종욱 사장은 “이번 계약으로 양사는 아셀렉스의 성공적인 시장 진입을 위해 긴밀하게 협조할 것이며, 골관절염 치료 비스테로이드 소염제 시장에 있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까지 인정받는 제품으로 거듭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대웅제약은 추후에도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바이오벤처와의 전략적 제휴 관계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