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의협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반대한 공무원 징계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2.09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회원 1000여명 진정서 제출…청와대·국회·보건복지부에 전달 예정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의료기기 사용을 요구하며 임시대의원총회를 연 대한한의사협회./© News1
의료기기 사용을 요구하며 임시대의원총회를 연 대한한의사협회./© News1
대한한의사협회는 소속 회원 1000여명이 의료기기 사용을 반대한 공무원의 징계를 요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9일 밝혔다.

한의협은 접수된 진정서를 조만간 청와대와 국회, 보건복지부에 전달할 계획이다.

징계를 요구하는 대상은 한의사의 엑스레이(X-ray)와 초음파 기기 사용이 어렵다고 밝힌 권덕철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등이다.

한의사협회는 "보건복지부는 김필건 한의사협 회장의 면담 신청과 공개질의서 답변을 거부하고 있다"며 "의사협회장 단식에는 하루 만에 백기투항하면서 13일째 이어지는 한의협 회장 단식에는 침묵하는 모습에 회원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의협은 한의사의 의료기기 사용을 허용하는 내용의 규제기요틴을 근거로 지난달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필건 회장은 이 자리에서 한의사의 진단 의료기기 사용을 공식적으로 요구했으나 복지부는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에 반발해 김필건 대한한의사협회장은 지난달 28일부터 단식에 들어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