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문건유출' 박관천 경정, 뇌물수수 혐의 수사중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2.11 22: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청와대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박관천 경정(49)이 룸살롱 업주로부터 수억원대 금품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강해운)는 박 경정의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박 경정은 2006∼2008년 국무총리실 소속으로 근무하면서 룸살롱 업주 오모씨로부터 경찰의 성매매 업소 단속과 수사를 무마해주고 업소 단속을 벌였던 경찰관을 좌천시켜달라는 청탁과 함께 수억원의 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박 경정은 이후 오씨가 운영한 성매매 업소를 단속했던 A 경위가 룸살롱 황제로 알려진 이경백씨와 가까운 사이라는 등 허위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