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로지원센터 전국 150개로 확대"…'인프라 격차' 우려도

모두다인재
  • 정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11 17: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교육부, 개설 독려…농어촌 지역은 "여건 다른데" 난색

내년 자유학기제 전면 시행을 앞두고 진로체험 인프라 구축 및 지원에 대한 움직임이 활발하다. 하지만 일부 지자체의 경우 예산과 인력 부족 등을 호소하고 있어 지역간 인프라 격차가 우려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10일 "올해 연말까지 150개 시·도·군·구에 진로지원센터 한 개씩을 개설하고 체험처를 관리∙매칭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며 "각 지자체에 관련 공문을 보내 지원센터 개설을 독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현재 전국에 문을 연 진로체험지원센터의 수는 총 50곳이다. 서울은 강동구 상상팡팡, 노원구 상상이룸센터 등 23곳의 진로직업지원센터가 개설됐고 올 상반기 종로, 관악에 추가로 개소될 예정이다.

/제공=교육부
/제공=교육부
부산 역시 해운대구청(지난달 10일 개소), 사하구청(지난 6일 개소)을 비롯해 3개 진로지원센터가 운영되고 있으며 사상구청, 기장군청 등 2개 센터가 추가로 개소될 예정이다. 특히 해운대구청의 센터는 전국에서 가장 규모가 큰 곳으로 평가된다. 체험시설, 상담실, 세미나실, 미디어실, 강당 등이 갖춰져 있으며 청소년들이 사용할 수 있는 수영장까지 들어서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진로교육 강화가 김석준 교육감의 선거 공약이기도 하다"며 "2016년 3개 센터, 2017년 3개, 2018년 2개 등 총 12곳 구·군청에 센터를 개설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전북교육청은 실무센터 개설 중심으로 진로체험 인프라 구축에 나서고 있다. 실무센터는 직접 체험 장소를 제공하는 장소적 개념의 센터와 달리 체험장소 매칭과 프로그램 지원에 집중해 전담 인력을 운영한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각 체험처와 MOU를 체결했고 남원시에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거점으로 삼아 체험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도시 지역과는 달리 전북 특성 상 농어촌 지역이 많아 지역별로 체험장소를 제공하는 센터 운영은 어렵다"고 전했다.

하지만 일부 지자체의 경우 지원센터 구축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기도 하다.

전남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부에서 2016년까지 시·도·군청 당 100% 지원센터 구축을 목표로 삼고 있으나 예산 지원이 없는 상태에서 원활하게 센터를 구축하기에는 어려움이 많다"고 토로했다. 그는 "대도시의 경우 풍부한 예산과 지원으로 가능하지만 농어촌이 많은 지방 지자체는 여러 모로 힘들다"고 털어놨다. 전남교육청의 경우 22개 지원청을 바로 개설하지 못하더라도 순천, 광양 등 동북권과 목포 중심으로 서부권역으로라도 묶어서 진로체험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이에 지역별 인프라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종합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견해가 힘을 얻고 있다.

성공적으로 지원센터를 운영 중인 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아직 지원센터 미구축 지자체들이 많다"며 "교육감의 의지와 지자체의 지원도 중요하지만 소프트웨어 지원, 센터간 연계강화 등 정부 차원의 세심한 배려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