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이엠투자證, 아시아나항공債 고가 판매 '빈축'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2.17 06: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이엠투자證, 아시아나항공債 고가 판매 '빈축'
아이엠투자증권이 최근에 발행된 아시아나항공 채권을 투자자들에게 다른 증권사에 비해 고가 판매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대부분의 증권사가 수수료 명목으로 표면금리 대비 10bp~20bp(1bp=0.01%p) 낮은 금리에 소매채권을 판매했지만 아이엠투자증권은 금리 인하폭이 이보다 더 컸다는 지적이다.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9일 회사채 2200억원 어치를 발행했다. 만기 2년물 1800억원(76-1회차), 3년물 400억원(76-2회차) 상당이다. 표면금리는 2년물이 4.67%, 3년물이 5.11%에 결정됐다. 기관 수요예측을 통해 집계된 유효수요 물량은 총 1000억이 채 되지 않아 미매각이 발생했지만 실제 청약과 소매 판매에서는 우수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확인됐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총 2200억원 가운데 수요예측에서 미매각난 물량은 1290억원이었지만 실제 청약에서는 미매각난 1290억원에 대해 기관 청약이 90% 이상 몰렸다. 아시아나항공 채권은 BBB+ 등급으로 고금리 매력을 지니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최근 유가 하락으로 항공사의 펀더멘털이 개선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수요예측에서 미매각난 물량을 가져간 증권사들은 대부분 3~4일만에 소매판매를 통해 모든 물량을 소진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 증권사 채권 판매 담당자는 "주관사와 인수단을 포함한 증권사에서 가져간 물량 가운데 1000억원 상당이 3~4일만에 동이 났다"며 "통상 수요예측에서 미매각난 물량을 가져갈 때 '수수료 녹이기' 관행이 있었지만 이번에는 그러한 현상도 없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수요예측과 청약에서 팔리지 않은 회사채는 발행 주관 및 인수 증권사가 일정 비율로 나눠 떠안아야 한다. 증권사가 부담한 물량이 시장에 나오면 제값에 팔리지 않을 수 있어 증권사가 발행사에서 받은 수수료만큼 금리를 더 얹어 판매하게 되는데 이를 수수료 녹이기라고 한다.

아이엠투자증권 역시 지난주(9~13일)에 리테일 고객 대상으로 만기 2년물 회사채를 판매했는데 일부 창구에서 고객들에게 안내된 금리는 3.80%였다. 투자자들이 의문을 제기한 것은 표면금리 대비 지나치게 낮은 금리였다는 점이다. 2년물 표면금리는 4.67%로 아이엠투자증권의 판매금리를 제외하면 0.87%포인트가 증권사의 소매판매 수수료로 책정됐다고 이해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에 대해 아이엠투자증권 관계자는 "회사채를 소매로 판매할 경우 각 증권사마다 개별적으로 금리를 정할 수 있는데다 판매 시점에 따라 수익률이 달라지는 만큼 금리가 일괄적일 수는 없다"며 "고객에게 안내가 됐던 3.8%는 과세 등을 감안한 은행예금 환산 이율로 환산 전 이율은 4%대 초반 수준이었다"고 해명했다.

다른 IB업계 관계자는 "매매시점이 언제냐에 따라 가격이 달라질 수 있겠지만 미매각된 물량이 일주일 내에 판매되면 통화정책이나 거시환경에 큰 변동이 없는 이상 형평성을 맞추기 위해 지점에서는 같은 금리에 판매하는 것이 통상적인 일"이라며 "이번 아시아나항공 회사채는 단기에 팔린 물량이다 보니 날짜에 차등을 두지 않고 대형 증권사의 경우 표면금리 대비 10~20bp 정도 낮은 금리에 판매됐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개인공매도 '60일' 논란…기관 상환도 평균 60일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