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리가 올라가마" 역귀성 기차표 판매 급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2.17 05: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제는 명절 생활의 패턴으로 자리잡는 듯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민족 최대명절 설을 나흘 앞둔 15일 오후 서울역은 벌써부터 고향에 내려가거나 미리 설날 열차표를 예매하려는 시민들로 분주한 모습이다. 2015.2.15/뉴스1 © News1 윤혜진 기자
민족 최대명절 설을 나흘 앞둔 15일 오후 서울역은 벌써부터 고향에 내려가거나 미리 설날 열차표를 예매하려는 시민들로 분주한 모습이다. 2015.2.15/뉴스1 © News1 윤혜진 기자
명절을 보내기 위해 부모가 자녀 집으로 올라오는 이른바 역귀성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역귀성 기차표 판매량이 2011년 이후 300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희국 새누리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1년 역귀성 승차권 판매는 96건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3만445건으로 317배나 늘었다.

자료에 따르면 2011년에는 명절 역귀성 승차권 공급량 2087표 중 실제 판매량은 96건으로 판매비율이 4.6%에 불과했으나 2012년 1만5480표 중 8258건(53.3%), 2013년 2만6040표 중 2만451건(78.5%)으로 공급량과 판매율이 해마다 2배가량 증가했다.

2014년의 경우 판매비율은 34.7%로 떨어졌지만 실제 판매건수는 3만445건으로 늘어났다.

김 의원은 "2014년 국토부 조사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역귀성으로 가족이 모이는 비율이 5.2%에서 13.8%로 늘어났다"면서 "수도권으로의 인구유입은 늘고 지역 및 시골의 부모세대는 점차 감소하면서 역귀성이 점차 명절을 보내는 삶의 패턴으로 정착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