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잠 부족하면 눈물 부족한 안구건조증 악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2.27 10: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신영주 교수팀, 20~30대 남성 20명 비교·분석결과 발표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안구건조증 치료기기를 체험하고 있는 시민들./© News1
안구건조증 치료기기를 체험하고 있는 시민들./© News1

잠이 부족하면 안구건조증이 악화된다는 국내 의료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안과 신영주 교수팀은 수면 부족이 눈물 오스몰농도를 높이고 눈물막 파괴 시간과 눈물 분비량을 감소시켜 안구건조증을 유발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오스몰농도는 용액 중 입자의 총수를 나타내는 농도의 단위로, 수치가 높을수록 눈에 부담을 줘 안구건조증을 심화시킨다.

신 교수팀은 수면 부족이 눈물막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안 질환이 없는 20~30대 남성 20명을 대상으로 최근 연구를 진행했다.

10명은 8시간 동안 수면을 취하고 나머지 10명은 24시간 동안 잠을 자지 않은 상태에서 오후 2시, 밤 10시, 다음날 오전 6시와 오후 2시에 각각 오스몰농도, 눈물막 파괴시간, 통증시각척도, 안압 등을 측정해 비교했다.

비교 결과 기상 시간대인 오전 6시에 24시간 동안 잠을 자지 않은 그룹이 8시간 수면을 취한 그룹에 비해 눈물오스몰 농도가 높았다. 또 눈물막 파괴시간이 짧았고 눈물분비량이 현저히 감소했다.

신 교수는 "이번 연구로 수면 부족이 안구표면 질환을 유발한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충분한 잠을 자지 않으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안구건조증은 눈물 생성이 부족하거나 눈물이 빨리 말라 눈이 불편해지는 질환이다. 적절한 치료 없이 증상을 방치하면 만성 결막염 등을 유발해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안과 분야 미국 학술지인 '안과학-시과학 연구(Investigative Ophthalmology Visual Science)'에 실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