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미 해군 연합기동훈련 실시…독수리연습 일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2.27 17: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 이지스함 일정 고려해 독수리 연습 보다 일정 앞당겨 먼저 실시

(서울=뉴스1) 조영빈 기자 =
자료사진(해군 제공) 2014.7.20/뉴스1 © News1
자료사진(해군 제공) 2014.7.20/뉴스1 © News1
한미 해군이 27일부터 내달 중순까지 동서남해에서 차례로 연합 해상기동훈련을 실시한다. 이 훈련은 내달 2일부터 본격 실시되는 한미연합훈련인 독수리(FE·Foal Eagle)연습의 일환이다.

해군 관계자는 "양국은 이번 훈련으로 실전적인 연합작전 능력을 배양하고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확립해 나갈 예정"이라며 "우리 군의 링스 대잠헬기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에 이착륙하는 훈련을 하고 미군 함정은 이어도 주변에서 기동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훈련에는 해군의 한국형 구축함인 강감찬함(4400t급) 등 함정 10여척과 P-3C 해상초계기, 링스 해상작전헬기가 참가한다. 해경도 해경정 2척과 카모프 헬기 등을 투입한다. 미 해군은 알레이버크급 이지스 구축함 마이클 머피함, 시호크(MH-60R) 헬기 등이 참가한다.

앞서 해군 3함대는 이날 남해 전역에서 적을 격멸하는 전술기동과 연합해상사격 훈련을 실시했다.

내달 2일에는 제주 해경특공대가 참가한 해양차단작전이 진행된다.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에서는 헬기 이착륙 훈련이 진행된다.

한편 양국 해군이 독수리연습의 일환인 연합해상훈련 일정을 예년에 비해 앞당긴 것은 이례적인 일로 평가된다. 올해 독수리 연습은 내달부터 시작된다.

해군 관계자는 "훈련에 참가하는 미 이지스함이 남해 훈련에 이어 서해 훈련에 참가해야 하는 등의 일정에 맞추다 보니 평소보다 훈련이 며칠 앞당겨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