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2월말 외환보유고 3623.7억달러…세계 7위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16
  • 2015.03.04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월비 1.8억달러 증가…유로화 약세로 손실봤지만 운용수익 늘어

외환보유고 추이. /자료=한국은행
외환보유고 추이. /자료=한국은행
한국은행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고가 2월말 기준 3623억7000만달러로 전월대비 1억8000만달러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세계 외환보유고 순위는 7위를 유지했다.

지난달 유로화가 전월대비 1.2% 절하된 영향으로 일부 자산 가치가 떨어졌으나, 달러화 등 기타 외환자산 운용수익이 늘면서 전체적인 외환보유액 평가 가치액은 늘었다는 분석이다.

외환보유액 가운데 3325억4000만달러가 국채, 정부기관채, 회사채, 자산유동화증권(MBS) 등 유가증권으로. 199억7000만달러는 해외금융기관 등 예치금으로, 32억달러는 SDR(IMF가 발행한 화폐), 18억7000만달러는 IMF 지분, 47억9000만달러는 금으로 보유 중이다.

전월대비 유가증권은 20억8000만달러 줄었으나 예치금은 22억4000만달러, SDR과 IMF 포지션은 각각 1000만달러 늘었다.

성광진 한은 국제국 국제총괄팀 차장은 “유로화 하락으로 일부 자산가치가 하락했으나 외환 포트폴리오 조정으로 수익성을 높여 외환보유액은 결과적으로 소폭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우리나라 외환보유액 순위는 중국(3조8430억달러), 일본(1조2611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7345억달러), 스위스(5854억달러), 대만(4159억달러), 러시아(3762억달러)에 이어 7위를 유지했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영 한남동 땅 보상비 3800억→4600억…오세훈, 고심 커지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