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해수부, 올해 323개 도서 수산직불금 지원 대상 선정

머니투데이
  • 세종=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04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8km 이상 떨어진 섬·여객선 운항 횟수 3회 이하인 섬…연 50만원 지원

태풍의 영향으로 피항중인 어선/사진=뉴스1
태풍의 영향으로 피항중인 어선/사진=뉴스1
해양수산부가 어업생산성이 낮고 생활여건이 열악한 낙도지역 어업인의 소득보전과 정주생활 안정을 위해 지원하는 2015년도 조건불리지역 수산직접지불금(이하, 수산직불금) 지원 대상지역을 선정했다.

해수부는 육지로부터 8km 이상 떨어진 섬이거나 8km 미만 떨어져 있더라도 하루 정기 여객선 운항 횟수가 3회 이하이고 연륙교가 없는 섬을 2015년 수산직불금 지원대상지역으로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전년도 281개보다 42개가 증가한 323개 도서가 수산직불금 지원대상지역으로 선정됐다. 이는 전체 유인도서수 470개의 68.7%에 해당한다.

수산직불금 신청 자격은 △선정된 대상도서에 거주하면서 △수산업법상 어업 면허·허가·신고를 하고 어업을 경영하며 △수산물 연간 판매액이 120만 원 이상이거나 △1년 중 60일 이상 어업에 종사한 실적을 가진 어업인이 어가 단위로 신청이 가능하다.

단, 어가를 대표해 수산직불금을 신청한 자가 직장인, 농업 조건불리 직불금을 50만 원 이상 수령 받은 자 또는 고소득·고액자산가인 경우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올해는 작년에 비해 사업순기가 한 달씩 앞당겨져 수산직불금을 받으려면 8월말까지 어업인 확인 증빙서류를 첨부한 '수산직불금 지급약정신청서'를 해당지역 읍·면·동장에게 제출하고, 어촌마을 활성화 및 공익적 기능 증진활동 등의 지급요건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

시장·군수·구청장은 수산직불금을 신청한 어업인과 어촌마을에 부여한 의무이행 여부를 10월 말까지 조사한 뒤, 11월에 최종 지급대상으로 확정된 어가에 연간 50만원을 지급한다. 어업인들은 지급금 중 30% 이상을 어촌마을공동기금으로 조성해야 한다.

해수부는 올해도 수산직불금 신청률을 높이기 위한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부정수급을 사전차단하기 위해 건강보험공단, 국세청 등의 시스템 연계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오는 4월16일부터 '수산직접지불제 시행에 관한 법률'이 시행됨에 따라 부정수급자에 대해서는 수급액의 2배를 환수하고, 1년 미만의 징역 또는 천만 원 이하의 벌금 등 처벌도 가능하므로 보다 엄격한 직불금 수급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양근석 해수부 소득복지과장은 "올해는 수산직불제 사업이 직접 근거법에 의해 시행되는 첫해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며 "관련 법령이 정비된 만큼 보다 많은 어업인들이 수산직불금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