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로템, 美 LA대형 참사 또 막아...현지 공무원 '극찬'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02
  • 2015.03.04 10: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열차에 장착된 충돌흡수장치로 인명 피해 최소화.. 2013년 이어 두번째

현대로템이 납품한 LA 이층객차. /사진=현대로템
현대로템이 납품한 LA 이층객차. /사진=현대로템
현대로템 (24,100원 상승50 -0.2%)이 제작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납품한 열차가 최근 대형 트레일러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차량에 장착된 충돌흡수장치로 탑승객의 인명 피해를 최소화한 사실이 알려졌다.

4일 현대로템과 현지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오전 5시(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에서 60마일 가량 떨어진 옥스나드역에서 카마릴로역 방향으로 운행중이던 기관차와 트럭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열차의 객차 4량이 탈선하면서 전복됐다. 열차에는 승객 48명과 승무원 3명이 타고 있어 큰 피해가 예상됐으나 차량에 장착된 충돌에너지관리 시스템(Crash Energy Management. CEM)으로 인해 인명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

사고 열차는 5량 규격으로 2011년 2월 현대로템이 제작해 납품한 이층객차가 3량을 차지하고 있다. 해당차량은 운영사인 메트로링크사가 안전성 기준을 강화한 이후 처음으로 충돌에너지관리 시스템(CEM)을 장착해 납품한 차량이다.

열차 전두부에 설치된 CEM은 열차가 충돌할 때 발생하는 충격 에너지를 차체에 전달하지 않고 자체 흡수하는 장치로 이번 사고 열차의 객차 중 현대로템이 납품한 3량에는 CEM이 모두 적용됐다.

리차드 캣츠 LA 메트로 교통부 국장은 "충돌에너지관리 시스템은 분명 승객들의 목숨을 구했다"며 "이보다 상황이 훨씬 악화됐을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사고 이틀 후인 2월 26일 차량 운영사인 메트로링크사는 CEM의 기술력을 극찬하며 현대로템에 기술자문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013년 4월에도 현대로템이 납품한 열차가 미국 캘리포니아 랭커스터역에서 LA 유니온 스테이션으로 향하던 중 덤프트럭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에도 트럭이 전복되고 열차는 앞부분(전두부)이 심하게 훼손될 만큼 큰 사고였다. 사고 당시 이층객차 3대에 190명의 탑승객이 타고 있었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 급정거로 인해 승객 13명이 경미한 부상을 입은 게 전부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 "위기극복 넘어선 회복·재건…우리는 분명 해낼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