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찰 "美대사 습격 당시 정보형사 등 현장있었다"(종합)

머니투데이
  • 김유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464
  • 2015.03.05 10: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리퍼트 美대사 피습] 서울 종로경찰서 "미 대사관, 행사 앞두고 어떠한 요청 없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민화협 초청 조찬 강연장에서 괴한의 공격 받아 피를 흘리고 있다. 괴한은 "전쟁 훈련 반대"를 외치며 경찰에 끌려갔다. 2015.3.5머니투데이/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민화협 초청 조찬 강연장에서 괴한의 공격 받아 피를 흘리고 있다. 괴한은 "전쟁 훈련 반대"를 외치며 경찰에 끌려갔다. 2015.3.5머니투데이/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괴한의 공격을 받아 부상을 당한 가운데 경찰이 피의자 김기종(55)이 주최 단체 측 회원이었다고 밝혔다. 피의자는 현장에서 검거돼 발목 골절 부상을 입고 현재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윤명성 서울 종로경찰서장은 5일 오전 9시30분 브리핑을 갖고 "김기종은 주최 측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회의 회원으로 행사장 홀에 착석해 있었다"며 "2010년 일본 대사에게 돌을 던졌던 사람과 동일인물이 맞다"고 말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김기종은 2010년 7월 시게이에 도시노리 당시 주한 일본 대사에게 시멘트 덩어리를 던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2심 재판부는 모두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으며 김씨가 상고를 하지 않아 판결이 확정된 바 있다.

윤 서장은 "미국 대사관 측에서는 행사를 앞두고 어떠한 경호 요청도 없었으나 경찰은 사전에 행사가 있을 것을 알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기동대 1개 제대(25명)와 정보경찰 2명을 배치했었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김기종이 사용한 흉기는 25cm 길이의 과도였다"라며 "피의자는 현장에서 경찰이 검거해 신병확보를 한 뒤 범행 동기 및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42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리퍼트 대사가 피의자 김기종이 휘두른 흉기에 부상을 입었다. 김기종은 범행 직후 "전쟁 훈련 반대" 등을 외친 것으로 전해졌으며 현장에서 경호원 등에 의해 제압됐다.

이날 민화협 주최 조찬 강연회에 참석했다 변을 당한 리퍼트 대사는 이날 피습으로 오른쪽 얼굴 부위와 왼쪽 손목에 자상을 입었다. 강북 삼성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뒤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돼 9시30분쯤 수술실로 들어갔다.


피습 현장을 목격한 한 참석자는 "괴한이 리퍼트 대사 쪽으로 걸어와 악수를 청하자 리퍼트 대사가 일어나는 상황에서 갑자기 밀치고 칼 같은 것으로 얼굴을 그었다"고 말했다.

현재 세종문화회관 내 피습 현장에는 공격을 받은 테이블 주변에 폴리스 라인을 쳐서 진입을 금지시키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